메뉴 건너뛰기

 

윤 "한미동맹, 경제안보 맞춰 진화"…바이든 "지역평화 핵심축"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오늘(21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동맹의 심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우리는 경제가 안보고 또 안보가 경제인 경제안보 시대를 살고 있다"며, "국제 무역질서 변화와 공급망 교란이 국민 생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어제 "첨단 반도체 산업현장에서 한미간 경제기술 동맹의 힘을 느낄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 양국은 반도체 배터리 등 전략 산업 분야에서 상호 투자를 확대하고 공급망 안정화를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