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미국 퍼스트레이디, “푸틴씨 제발 이 무의미하고 잔혹한 전쟁 끝내달라”

 

질 바이든 여사, CNN 인터넷판에 동유럽 참상 전해
“전쟁 지역에 들어가 변하지 않고서는 돌아올 수 없습니다. (그들의 슬픔을) 마음으로 느낄 수 있기 때문에 눈으로 볼 필요 없습니다.”
 

손잡은 미국·우크라이나 퍼스트레이디 -

미국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왼쪽) 여사가 8일(현지 시각) 우크라이나 서부 국경도시 우즈호로드를 전격 방문해 우크라이나 대통령 부인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와 만나 꽃을 건네받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소셜미디어를 중심으로 반러시아 여론전을 이끌던 젤렌스카 여사가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건 처음이다. 바이든 여사는 전날 루마니아 수도 부쿠레슈티의 학교를 찾아 우크라이나 피난민 어린이들과도 만났다. 한편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도 이날 우크라이나를 방문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 뉴스1


조 바이든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11일(현지 시각) CNN에 게재한 기고문 첫 문장이다. 최근 동유럽을 거쳐 우크라이나 국경 마을을 깜짝 방문했던 바이든 여사는 기고문에서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푸틴 씨, 제발 이 무의미하고 잔혹한 전쟁을 끝내달라”라고 했다.

바이든 여사는 “슬픔은 연무처럼 내려와 얼굴을 뒤덮고, 어머니들의 눈에서 눈물은 마를 날이 없다”며  “우크라이나 어머니들은 용감한 얼굴을 하고 있지만, 그들의 굽은 어깨에는 숨길 수 없는 감정이 드러났고 긴장감은 온몸에 감돌았다”고 했다. 이어 “무언가가 사라졌다. (그것은) 여성의 일반적인 언어인 웃음이었다”라고 했다.

이어 “루마니아와 슬로바키아에서 만난 우크라이나 피난민 어머니들은 그들이 겪은 참상을 토로했다. 많은 사람이 음식도 햇빛도 없이 지하 피신처에서 수일을 보내야 했다”고 했다. 한 우크라이나의 젊은 어머니는 가족들과 함께 음식을 구하기 위해 줄을 서 있는데 러시아 군인들이 총을 쐈다고 바이든 여사는 전했다.

지난 2월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많은 피난민이 신발도 없는 상태로 수백㎞를 걸어서 국경을 넘었고, 공포에 질린 그들은 무방비 상태로 어떤 대비도 없이 고향을 떠났다고 했다.

바이든 여사는 우크라이나 서부 국경 마을 우즈호로드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부인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와 만났던 것을 언급하면서 “젤렌스카 여사는 나에게 우크라이나 국민들을 도와달라고 했다”며 “그는 나에게 음식이나 의류, 무기를 요청하지 않았다.

그는 블라디미르 푸틴의 무의미하고 잔인한 전쟁으로 고통 받고 있는 사람들이 심리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했다”고 했다.

바이든 여사는 젤렌스카 여사가 자신에게 많은 여성과 아이들의 강간, 사람들이 총에 맞아 죽거나 집이 불타는 광경을 본 많은 어린이들에 대해 얘기하면서 “빨리 집으로 돌아가고 싶다. 저는 단지 제 아이들의 손을 잡고 싶을 뿐”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바이든 여사는 젤렌스카 여사에게 자신이 “우크라이나 어머니들에게 우리가 그들과 함께 서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우크라이나에 왔다. 저는 미국인들의 마음을 갖고 왔다”고 했다고 한다. 이에 젤렌스카 여사는 “감사하다. 우크라이나 사람들은 미국 국민들의 지지에 매우 감사한다”고 답했다.

바이든 여사는 작가 칼릴 지브란이 쓴 “슬픔이 당신의 존재에 깊이 새겨질수록 더 많은 기쁨을 담을 수 있다”는 문구를 인용해 “내 희망은 우크라이나 어머니들을 위해 이것이 사실이었으면 하는 것”이라며 “하지만 그것은 이 전쟁이 끝날 때에만 일어날 수 있다”고 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靑 박근혜 광복절 사면…이명박은 제외 usavkd_admin 2021.06.18 18
공지 메모리얼데이, 전사자들 묘비에 성조기를… usavkd_admin 2019.05.25 61
공지 보훈처 재향군인회 등 보훈단체, 정치집회 참석하면 처벌 usavkd_admin 2018.08.21 111
공지 미국은 베트남戰 용사를 잊지 않습니다 usavkd_admin 2018.03.31 270
공지 문대통령, 베트남전쟁 사과 월남전 참전 용사 비극 usavkd_admin 2017.11.14 243
공지 -복수국적 취득 절차는 usavkd_admin 2017.07.15 235
3373 바이든 “美·아세안 새시대” 선언…파트너십 강화 통해 中 견제 usavkd_admin 2022.05.14 0
3372 尹대통령 "재외동포 위한 실질적 정책 추진…어려움 해소해나갈 것" usavkd_admin 2022.05.11 2
» 미국 퍼스트레이디, “푸틴씨 제발 이 무의미하고 잔혹한 전쟁 끝내달라” usavkd_admin 2022.05.11 5
3370 尹대통령, 취임 이틀 만에 국제무대 데뷔…코로나 정상회의 참여 usavkd_admin 2022.05.11 1
3369 윤 대통령, 한덕수 임명동의안 1호 결재…추경호 등 7개 부처 장관 임명 usavkd_admin 2022.05.10 2
3368 바이든, 우크라 무기대여법 서명…"러 잔학행위 용인 못해" usavkd_admin 2022.05.10 1
3367 ‘0시 군통수권 인수’ 새정부 출범 숨가쁜 하루 usavkd_admin 2022.05.10 0
3366 윤 대통령 “국민이 진정한 주인인 나라 재건” usavkd_admin 2022.05.10 0
3365 질 바이든 여사 우크라 깜짝 방문…우크라 영부인과 회동 usavkd_admin 2022.05.08 0
3364 尹취임식 사절단장에 해리스부통령 남편…한국계 4명도 파견 usavkd_admin 2022.05.06 0
3363 "트럼프, 시위대에 발포 명령"…전 국방장관 에스퍼의 폭로 usavkd_admin 2022.05.03 1
3362 檢 직접수사권 단계적 폐지…한달만에 70년 형사사법체계 대수술 usavkd_admin 2022.05.03 3
3361 문대통령, 검수완박 법안 공포안 의결…”檢 국민신뢰 불충분” usavkd_admin 2022.05.03 1
3360 '美권력 3위' 하원의장, 키이우 깜짝 방문…"끝까지 함께할것" usavkd_admin 2022.05.02 1
3359 '2실·5수석' 尹당선인측, 대통령실 인선 발표  usavkd_admin 2022.05.01 9
3358  바이든, 우크라에 330억 달러 추가 지원키로… “韓, 가스 협력” usavkd_admin 2022.04.28 1
3357 5월21일 한미정상회담…바이든, 내달 20~22일 방한 usavkd_admin 2022.04.28 1
3356 바이든, 내달 20∼24일 취임 후 첫 한국·일본 순방 usavkd_admin 2022.04.28 1
3355 바이든, 취임 15개월 만에 첫 사면...측근·유명인 없었다 usavkd_admin 2022.04.26 3
3354 우크라이나 찾는 美 국무·국방장관... 전쟁 장기화 대비 나선다 usavkd_admin 2022.04.2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