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매일 지나치던 봉황문, 드디어 그 안으로”···74년 만에 시민에 개방된 청와대

 

청와대 74년만에 민간 개방
2만 6000명 관람···혼란도
“국민 위해 개방했듯 좋은 정치를”
백악산 뒷길 등산로 개방도

“청와대 들어왔어요” - 윤석열 대통령 취임일인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가 74년 만에 처음 개방되면서 시민들이 줄지어 경내로 들어서고 있다. 이날 하루 동안 사전 신청을 통해 2만 6000여명이 청와대를 관람했고, 뒤편 북악산 등산로도 동시에 열리면서 수많은 시민들이 산행을 즐겼다.정연호 기자정부 수립 74년 만에 일반에 완전히 개방된 청와대 경내에 들어선 시민들은 10일 “드디어 청와대 땅을 밟아본다”며 구석구석 돌아다니며 탄성을 질렀다.

굴곡진 한국 현대사와 함께 한 청와대가 이제는 국민 품으로 돌아가며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다는 사실에 잠시 생각에 잠긴 시민도 있는가 하면 조선시대 궁궐 느낌이라 서민과 멀어진 느낌을 받았다는 사람도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