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권력의 심장 ‘영욕의 76년’ … 청와대 역사 속으로

 

▶ 조선조 궁궐 후원서 일제 통치 총독부 잔재

▶ 김신조 사건·10.26 현장 다양한 유적·문화재도

제20대 대통령 취임식과 청와대 개방 행사를 하루 앞둔 9일 서울 도심 전광판에 청와대 개방 홍보 안내문이 나오고 있다. [연합]

 

한국시간 10일 오전 0시를 기해 윤석열 정부가 공식 출범하면서 그동안 70년 넘게 이어진 ‘권부의 심장’으로서 청와대의 역할도 그 수명을 다하게 됐다. 새 정부에서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으로 이전함에 따라 이제 청와대는 대통령의 권위를 상징하는 건물이 아닌 시민들에게 휴식을 주는 공간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권력의 심장부 청와대 역사

현재의 청와대 자리(서울 종로구 세종로 1번지)는 조선 태조 4년(1395년) 경복궁이 창건되며 궁궐의 후원으로 사용되던 곳이다. 일제강점기 시절, 조선총독부는 경복궁을 청사 건물로 사용하면서 지금의 청와대 부지를 공원으로 조성했다.


83년 전인 1939년에는 조선총독부는 이 곳에 건물을 짓고 총독관사로 이용하기 시작했다. 이후 1948년 정부가 수립되며 이승만 전 대통령이 ‘경무대’라는 이름을 짓고 관저 및 대통령 집무실로 이 건물을 사용하게 된 것이 지금 청와대의 시작으로 볼 수 있다.

‘푸른 기와 집’을 뜻하는 청와대(靑瓦臺)의 명칭을 가장 먼저 사용한 것은 윤보선 전 대통령이다. 윤 전 대통령은 1960년 당시 4·19 혁명 분위기 속에 경무대가 지닌 부정적 인식을 고려해 이름을 바꿨다. 이후 박정희·최규하·전두환·노태우·김영삼·김대중·노무현·이명박·박근혜·문재인 정부에 이르기까지 62년의 세월 동안 청와대는 곧 최고 권력을 상징하는 이름으로 통했다.

■이제 국민 품으로

윤석열 정부에서는 이런 ‘구중궁궐 논란’에서 벗어나기 위해 청와대를 일반 시민들에게 개방하고 대통령 집무실은 용산으로 옮기는 ‘대공사’를 단행했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청와대는 시민들이 자유롭게 여가를 즐기는 공원이 될 전망이다.

시민들이 청와대에 입장하면 그동안 대통령과 참모들이 사용했던 청와대 본관과 영빈관, 녹지원, 상춘재 등을 둘러볼 수 있다. 그동안 경호와 보안 문제로 잠겨 있었던 청와대 뒤편 대통문이 개방되면서 한양도성 성곽까지 연결되는 북악산 등산로도 새롭게 열리게 된다.

청와대 내의 다양한 문화유적도 시민들을 기다리고 있다. 우선 청와대 경내 대통령 관저 뒤편에는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1977호로 지정된 석불좌상이 있다. 지정 명칭은 ‘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소셜연금 스테이트먼트 새롭게 바뀐다 usavkd_admin 2021.08.02 8
공지 뉴욕주 정부기관 웹사이트 한글로 본다 usavkd_admin 2021.05.05 14
공지 [파산법] 파산해도 탕감되지 않는 빚 usavkd_admin 2021.04.21 39
공지 운전면허시험 예상문제 usavkd_admin 2021.03.08 14
공지 시민권 인터뷰 예상문제 usavkd_admin 2021.03.08 104
공지 장애인 연금 usavkd_admin 2020.08.22 28
공지 장애자녀를 위한 혜택 usavkd_admin 2020.07.17 41
공지 모든 공문서, 관공서 방문없이 인터넷으로 제출한다 usavkd_admin 2018.09.02 172
공지 가족관계증명서 인터넷 발급 usavkd_admin 2018.01.08 187
공지 한국, 65세 이상에 대한 혜택 usavkd_admin 2017.09.10 431
공지 복수국적 어떻게 취득하나 usavkd_admin 2017.03.14 203
2860 메모리얼 데이, 어디를 가볼까 usavkd_admin 2022.05.25 0
2859 뉴욕 지하철에서 또 총격사건…40대 남성 사망 usavkd_admin 2022.05.23 1
2858 한동훈 신임 법무 "강자도 엄정수사‥증권범죄합수단 부활" usavkd_admin 2022.05.17 1
2857 코로나 재확산에… 美 뉴욕주, 대부분 지역에서 마스크 착용 권고 usavkd_admin 2022.05.14 2
2856 윤석열 새정부 출범 상징 33번 울려 usavkd_admin 2022.05.10 0
» 권력의 심장 ‘영욕의 76년’ … 청와대 역사 속으로 usavkd_admin 2022.05.10 0
2854 문 대통령 마지막 퇴근길 함께 하는 시민들 "반차 내고 왔다" usavkd_admin 2022.05.09 2
2853 백악관, 첫 흑인여성 대변인 임명… “많은 이가 큰꿈 꾸게 할 것” usavkd_admin 2022.05.06 1
2852 캔자스 초강력 토네이도…최대 1천채 파괴 usavkd_admin 2022.05.03 1
2851 130만 아시안 장애인 돕는다 usavkd_admin 2022.04.30 3
2850 미국, 먹는 코로나 치료제 전역 약국에서 손쉽게 구입한다 usavkd_admin 2022.04.28 0
2849 장애인의 날인데…장애인 부모 500명 靑인근서 삭발식 usavkd_admin 2022.04.19 4
2848 워싱턴 한인 동포들, 우크라 난민 위해 2억6400만 원 성금 usavkd_admin 2022.04.19 2
2847 102세 철학자의 직격강연…"문재인 정권 5년간 파괴한 신뢰와 정의사회 회복이 시급하다" usavkd_admin 2022.04.17 5
2846 뉴욕 경찰, 지하철 총격사건 용의자 맨해튼에서 체포 usavkd_admin 2022.04.13 8
2845 윤석열 정부 첫 외교장관 박진 발탁…통일장관에 권영세 usavkd_admin 2022.04.13 4
2844 윤석열 "한동훈 법무장관, 파격 인사 아냐... 영어도 유창" usavkd_admin 2022.04.13 11
2843 지옥이 된 뉴욕 출근길 지하철…연막탄 터뜨린 뒤 무차별 총격 usavkd_admin 2022.04.12 60
2842 안철수 "경제 엉망, 나라는 빚더미… 이게 文정부가 물려준 성적표" usavkd_admin 2022.04.11 46
2841 주한美대사 지명자 “北은 불량정권… CVID 견지해야” usavkd_admin 2022.04.08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