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코로나19 하루 사망자 3400명 미국, 600명대로 급감했다

 

10개월 만에 코로나 사망자 최저
확진자 지난 1월 대비 85% 감소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새로운 실외 마스크 지침을 발표한 지난 4월 27일 미국 뉴욕시 맨해튼 타임스퀘어의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률이 10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AP통신은 12일(현지시간)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하루 평균 600명 정도로 10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며 미국 50개 주의 절반 이상에서 사망자가 한 자릿수로 감소했다고 전했다.

AP는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이 이렇게 낮았던 것은 거의 1년 전인 지난해 7월이었다"며 "미국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백신 접종 프로그램을 시작한 지 한 달 만인 지난 1월 중순에는 하루 평균 3400명이 사망하며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글로벌 통계 사이트인 '아워월드인데이터(Our World in Data)' 집계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최근 일주일 동안 하루 평균 607.71명을 기록했다.

보도에 따르면 확진자 수도 하루 평균 약 3만8000명을 기록해 지난해 9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여전히 우려할 만한 수치를 보이고 있지만, 하루 25만 건 이상이 발생하며 정점을 기록했던 지난 1월에 비해 85%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2일(현지시간) 기준 미국 성인의 45.1%가 코로나19 백신을 완전 접종했으며, 58.7%가 최소 1회 이상 접종을 받았다고 밝혔다.

CDC는 이날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12세에서 15세까지 청소년에게 접종하는 것을 지지한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의 권고를 채택했다. AP는 청소년 접종과 관련해 가을 학기부터 학교 수업을 전면 정상화할 수 있는 조치라고 평가했다.

코로나19 인한 미국 내 누적 사망자 수는 58만 명에 이른다. CDC는 지난 5일 발표한 코로나19 상황 예측 보고서에서 오는 7월 말까지 백신 접종률이 올라가면서 사망자와 확진자가 급감하고 그 이후에도 감소세로 돌아설 것이라 전망한 바 있다.

최근 인도나 브라질에서 벌어지는 상황과 극명하게 대조적인 상황이지만 여전히 조심할 필요가 있다는 경고도 나왔다.

저스틴 레슬러 존스홉킨스대 의과대학 교수는 이날 AP와 인터뷰에서 "백신 접종에 대한 망설임, 잠재적인 새로운 바이러스 변종 그리고 신속한 통제 조치의 적절한 조합이 없다면 지금까지 쌓아온 방역 상황을 망칠 수 있고 완전히 불필요한 또 다른 파장을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10일 뉴욕 주정부가 12일부터 16일까지 지하철·통근열차역 8곳에 임시 접종소를 운영하는 예방접종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보도했다.

각 접종소에서는 매일 300명에게 신분 확인 등의 절차 없이 선착순으로 얀샌백신을 제공한다. 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지하철 7일 이용권이나 통근열차 왕복 이용권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뉴욕주 정부기관 웹사이트 한글로 본다 usavkd_admin 2021.05.05 9
공지 [파산법] 파산해도 탕감되지 않는 빚 usavkd_admin 2021.04.21 4
공지 운전면허시험 예상문제 usavkd_admin 2021.03.08 7
공지 시민권 인터뷰 예상문제 usavkd_admin 2021.03.08 70
공지 장애인 연금 usavkd_admin 2020.08.22 21
공지 장애자녀를 위한 혜택 usavkd_admin 2020.07.17 33
공지 마스크 필요한 분 무료로 드립니다. usavkd_admin 2020.06.02 36
공지 코로나19 예방하는 법 usavkd_admin 2020.03.16 27
공지 모든 공문서, 관공서 방문없이 인터넷으로 제출한다 usavkd_admin 2018.09.02 82
공지 가족관계증명서 인터넷 발급 usavkd_admin 2018.01.08 183
공지 한국, 65세 이상에 대한 혜택 usavkd_admin 2017.09.10 414
공지 복수국적 어떻게 취득하나 usavkd_admin 2017.03.14 188
2583 8일째 폭격 이스라엘군 “하마스의 지하 터널 100㎞ 파괴” usavkd_admin 2021.05.18 1
2582 메모리얼데이 바이크 행렬 다시 본다 usavkd_admin 2021.05.18 1
2581 ‘마스크 해방’에도 마스크 쓴 뉴요커들 “누가 백신 맞았는지 몰라” usavkd_admin 2021.05.16 0
2580 "대한민국 근본 부정"…박상학·최대집, 文대통령 '여적죄' 고발 usavkd_admin 2021.05.16 0
2579 백신 접종자는 코로나19에 감염되더라도 이를 전파할 확률이 낮다 usavkd_admin 2021.05.16 1
2578 벌써? 미국 백신접종자 'No Mask' 논란 usavkd_admin 2021.05.16 1
2577 “한국에 신속히 백신 지원해라” usavkd_admin 2021.05.15 0
2576 우리는 아태계 미국인입니다(#WeAreAPA) usavkd_admin 2021.05.15 0
2575 韓 떠나는 주한미군사령관 "표현의 자유" 억압에 경종 usavkd_admin 2021.05.14 7
2574 백신 접종하러 뉴욕 온다 usavkd_admin 2021.05.14 3
2573 美 송유관 업체, 결국 해커에 몸값 56억 지급 usavkd_admin 2021.05.14 6
2572 파우치 “백신 맞았고 실외에 있다면 마스크 치워라” usavkd_admin 2021.05.13 4
2571 백신 넘치는 美, 뉴욕 지하철역서 선착순 접종…"관광객도 가능" usavkd_admin 2021.05.13 4
» 코로나19 하루 사망자 3400명 미국, 600명대로 급감했다 usavkd_admin 2021.05.13 2
2569 '공짜 돈'이 일할 의지 꺾는다? 美서 커지는 실업수당 논란 usavkd_admin 2021.05.12 2
2568 美뉴욕, 코로나 희생자 시신 수백구 1년 넘게 냉동트럭에 보관 usavkd_admin 2021.05.10 3
2567 광화문 광장에 모인 장애인단체 회원들 usavkd_admin 2021.05.10 4
2566 뉴욕시 렌트안정아파트 렌트 0~2% 오른다 usavkd_admin 2021.05.08 4
2565 미군 무인정찰기, 北·中 해양활동 감시 위해 일본 배치 usavkd_admin 2021.05.08 3
2564 "뉴욕 관광 오면 코로나19 백신 놔드려요" usavkd_admin 2021.05.07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