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아시안 겨냥 범죄 당장 멈춰라”

 

▶ 플러싱서 아시안 증오범죄 규탄 집회·퍼레이드

▶ 한인단체·지역 정치인 등 대거 참석 한목소리 높여

2일 퀸즈 플러싱 타운홀 앞에서 열린 아시안 증오범죄 규탄집회에서 찰스 슈머 연방상원의원이 꽹과리를 치며‘아시안 증오범죄를 당장 멈추라’는 구호를 참석자들과 함께 외치고 있다.

아시아-태평양계 미국인 문화유산의 달(Asian-Pacific American Heritage Month)'을 맞아 2일 퀸즈 플러싱에서 아시안 증오범죄를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 및 퍼레이드가 개최됐다.

그레이스 맹 연방하원의원과 도노반 리차드 퀸즈보로장이 공동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뉴욕한인회와 퀸즈한인회, 뉴욕한인직능단체협의회, 뉴욕한인학부모협회, 먹자골목 상인번영회, 아시안아메리칸연맹(AAF), 시민참여센터, 뉴욕한인봉사센터(KCS) 등 한인단체들이 참여한 가운데 흑인 인권운동가인 알 샤프턴 목사 등 타민족 단체들도 함께 참석해 아시아계 커뮤티에 손을 내밀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