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촛불집회 참여자 등 안장 확대

보훈혁신위 권고안에 시끌시끌

사회주의자까지 서훈 추진엔

“어물쩍 유공자로 인정은 안돼”


국가보훈처가 10년 이상 20년 미만 장기 군 복무자에게 국립묘지 안장 자격을 부여한 규정을 폐지하는 대신 촛불집회 참여자 등 민주화 유공자에게 안장 자격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자 대한민국재향군인회(향군) 등 호국안보단체들이 7일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보훈처로부터 제출받은 ‘국민 중심 보훈혁신위원회(혁신위) 의결 권고안’에 따르면, 보훈처는 국립묘지 안장 대상자가 과도하게 확장됐다는 혁신위 권고에 따라 안장 자격 조정 등을 위해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다. 혁신위 권고안은 현충원·호국원 등 국립묘지 안장 대기자는 현재 40만여 명으로, 10년 이상 20년 미만 장기 군 복무자들을 국립호국원 안장 대상에서 제외하자는 취지다. 혁신위는 대신 4·19 혁명과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한정돼 있는 민주화운동 유공자 범위를 6·10 민주항쟁이나 최근 촛불집회 참여자까지 확대하고, 6·25 전쟁과 군사독재 시절 국가 폭력 피해자와 의·사상자를 보훈 대상자로 인정하는 등 예우 폭을 넓힐 것을 권고했다. 이에 대해 향군 고위 관계자는 “10년 이상 국가를 위해 봉사하다 중도 전역한 직업군인에게 전국 각지에 설립된 호국원 안장 자격을 부여한 것”이라며 “이 규정을 없애면 군 장기 복무자의 사기 저하로 이어지고 장기복무 신청자가 크게 줄어들 것이 우려된다”고 규정 폐지 철회를 촉구했다.

보훈처는 혁신위 권고에 따라 3·1 운동 100주년을 계기로 의열단장 김원봉의 독립운동자 서훈도 검토 중이다. 김원봉은 해방 후 북한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냈다. 혁신위는 “김원봉은 북한 정권 수립 공신이지만 내부 권력 투쟁 과정에서 김일성에게 숙청당한 사람이므로 재평가를 해야 한다”며 독립유공자 서훈 재검토를 권고했다. 이는 문재인 정부가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한 인물을 독립유공자 선정에서 배제해 온 기존 원칙을 무너뜨리고 사회주의자에 대한 대대적인 서훈 추진을 하겠다는 신호탄으로, ‘보훈 정체성’ 논란이 예상된다. 지 의원은 “자신들이 정한 새로운 국가유공자를 안장 범위에 넣기 위해 군인에 대한 예우를 포기한 것”이라며 “북한 정권 수립·유지에 공헌한 사람을 어물쩍 유공자로 인정하면 안 된다”고 꼬집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 “북한 정권 출범 공신에게 서훈을 추진하겠다는 것은 국민의 공감을 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에 가세했다. 나 원내대표는 “보훈이란 근본적으로 국가에 공을 세운 사람을 기리는 것”이라며 “현대사의 인물에 대해 섣불리 평가하는 것에 대해서는, 특히 촛불집회에 참여한 많은 국민 속에서도 합의에 이르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정신나간 국가보훈처는 정신 차려라!
 
           총회장: 피터 성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軍人도 못 가는 국립묘지, 호국안보단체들 화났다 usavkd_admin 2019.02.07 64
1556 나랏빚 1743조, 중남미 전철 밟지 않아야 usavkd_admin 2020.04.07 0
1555 결국 ‘돈 뿌리기’ 경쟁 돼버린 재난지원금 계획 usavkd_admin 2020.04.07 0
1554 곳곳에서 구멍 뚫린 ‘사회적 거리두기’ 대책 usavkd_admin 2020.04.06 0
1553 WHO 마스크 혼란이 글로벌 코로나 재앙 키웠다 usavkd_admin 2020.04.02 12
1552 코로나 피해업주 1만달러까지 그냥 준다 usavkd_admin 2020.04.02 11
1551 "전 국민에게 매월 60만원 지급" 도박판 베팅 같은 매표 경쟁 usavkd_admin 2020.04.01 2
1550 ‘코로나 영웅’ 의료진을 이토록 홀대해도 되는가 usavkd_admin 2020.03.31 40
1549 소셜번호 있는 납세자에 3주후 은행계좌로 usavkd_admin 2020.03.31 15
1548 4·15 총선은 문재인 정권에 대한 중간평가다 usavkd_admin 2020.03.30 1
1547 도 넘은 북한 도발, 대통령이 나서서 막아야 한다 usavkd_admin 2020.03.30 0
1546 이 난리통에 한 달 미사일 9발 쏘아댄 北 usavkd_admin 2020.03.30 2
1545 美FDA 한국 진단키트 사전승인? 알고보니 외교부의 '가짜 뉴스' usavkd_admin 2020.03.29 1
1544 트럼프, ‘뉴욕 등 봉쇄’ 거론했다 철회 usavkd_admin 2020.03.29 1
1543 북한 잇따른 저강도 군사행동…총선 국면서 냉철하게 대응해야 usavkd_admin 2020.03.29 0
1542 '북한' 숨긴 추모사에 천안함 어머니 절규, 文 진심은 뭔가 usavkd_admin 2020.03.28 0
1541 21대 총선 개막… 거대 정당의 오만, 결국 유권자가 심판해야 usavkd_admin 2020.03.28 0
1540 만우절 `거짓신고' 안 된다 usavkd_admin 2020.03.27 0
1539 눈뜨고 못 볼 여야의 위성정당 의원 꿔주기 경쟁 usavkd_admin 2020.03.25 145
1538 100조 긴급 수혈, 신속 집행해 기업 연쇄부도 위기설 잠재워라 usavkd_admin 2020.03.25 0
1537 美 코로나 의료장비 요청…생산 늘려 최대한 지원해야 usavkd_admin 2020.03.2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