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백악관 밝힌 촛불 500개… 美 코로나 사망자 50만명 추모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세계에서 처음으로 50만 명을 넘은 22일(현지 시간) 이들을 위한 촛불 추모식이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렸다. 제1, 2차 세계대전과 베트남전쟁 미군 전사자를 합친 것보다 많은 수다. 조 바이든 대통령과 부인 질 여사,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남편 더글러스 엠호프 변호사(앞줄 왼쪽부터)가 추모식에 참석했다. 계단 양쪽으로 50만 명의 사망자를 상징하는 500개의 초가 밝혀져 있다.

 

 

 

美 코로나 사망자 50만명… 백악관 촛불추모 행사

 

 

/AFP EPA 
22일 오후(현지 시각)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 감염증 희생자를 기리는 촛불 추모 행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그의 배우자 더그 엠호프(앞줄 왼쪽부터)가 묵념을 하고 있다. 미국의 코로나 누적 사망자 수가 50만명을 넘어서자 추모 행사를 연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가 잃은 소중한 이들을 기억하자”면서 미 전역의 모든 연방기관에 닷새 동안 조기를 달도록 지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