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美 3년 만에 복귀하는 유엔 인권이사회 22일 개막…北인권 문제도 논의

 

 

북한과 미얀마, 이란 인권 상황 등을 논의하게 될 유엔 인권이사회가 22일(현지 시간)부터 시작돼 한 달간 열린다. 이번 이사회는 미국이 3년 만에 복귀한 뒤 처음 열리는 것으로,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강조해온 조 바이든 행정부의 목소리가 반영되며 국제사회에 대한 인권개선 압박도 강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인 2018년 6월 인권이사회를 탈퇴했다가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인 이달 8일 복귀를 공식 선언했다. 이번에는 일단 이사국이 아닌 옵저버 지위로 참석한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유엔 인권이사회 46차 정기이사회는 22일~3월 23일 화상회의 형식으로 개최된다. 전 세계 인권 문제와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이번 이사회에서는 각국의 인종차별과 함께 북한 인권 문제도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이라고 VOA는 전했다. 특히 국제인권단체들이 한국의 대북전단금지법 시행으로 북한 내부로의 정보 유입이 차단될 것이라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는 만큼 관련 문제도 포괄적으로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

북한인권 문제가 의제로 오르는 날은 다음달 10일과 11일. 토머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과 각국 정부 대표들이 북한인권 문제를 논의하고 이어 북한 정권의 인권 유린 실태와 책임을 추궁하는 유엔의 보고서 내용이 발표된다.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지난달 말 공개한 보고서에서 북한 내 반인도범죄가 여전히 자행되고 있다며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제 공동체의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다음달 10일 킨타나 보고관과의 회의에 참석하고 24일 기조연설에도 나설 예정이다. 미국이 북한 인권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북한인권결의안 공동제안국으로 다시 참여할 경우 한국 정부에도 부담이 될 수 있다. 한국은 지난해 11월 유엔이 채택한 북한인권결의안의 공동 제안국에 불참하는 등 북한인권 문제 해결에 소극적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미 국무부는 유엔인권이사회 복귀 당시 성명에서 “우리는 유엔인권이사회가 전 세계의 독재와 불의에 맞서는 중요한 회의체가 될 잠재력을 갖고 있다는 것을 안다”며 “이에 참석함으로써 그 잠재력을 입증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범 국가유공자 초청 [청와대] 만찬 총회장: 피터 성 usavkd_admin 2021.02.09 0
공지 메모리얼데이, 전사자들 묘비에 성조기를… usavkd_admin 2019.05.25 53
공지 보훈처 재향군인회 등 보훈단체, 정치집회 참석하면 처벌 usavkd_admin 2018.08.21 94
공지 미국은 베트남戰 용사를 잊지 않습니다 usavkd_admin 2018.03.31 259
공지 문대통령, 베트남전쟁 사과 월남전 참전 용사 비극 usavkd_admin 2017.11.14 131
공지 -복수국적 취득 절차는 usavkd_admin 2017.07.15 221
2812 바이든 “5월까지 모든 미국 성인 맞힐 백신 확보” usavkd_admin 2021.03.03 0
2811 재난지원금이냐, 선거지원금이냐… 文 '690만명에 20조 지원금 usavkd_admin 2021.03.02 0
2810 만세삼창하는 문 대통령 usavkd_admin 2021.03.01 0
2809 미 하원, 1조9,000억 달러 경기부양안 통과···상원으로 usavkd_admin 2021.02.27 1
2808 WP "바이든 北 접촉 아직, 절박한 文과 충돌 가능성도" usavkd_admin 2021.02.26 1
2807 바이든 취임 한 달, 백신 5000만회 접종 "아직 갈 길 멀다" usavkd_admin 2021.02.26 0
2806 바이든 첫 군사행동, 미군 시리아 내 친이란민병대 공습 usavkd_admin 2021.02.26 0
2805 바이든, 이란 향해 첫 군사옵션…"행동할 것" 北에 동시 메시지? usavkd_admin 2021.02.26 2
2804 백신 접종 살펴본 文대통령 "함께 회복하고 도약하는 봄" usavkd_admin 2021.02.26 8
2803 [사설] '선거 개입' 논란 자초한 문 대통령의 가덕도 방문 usavkd_admin 2021.02.25 1
2802 美 "3년 만에 UN 인권 이사국 복귀 희망…北 인권 결의 지지 촉구" usavkd_admin 2021.02.24 2
2801 바이든 '중국 왕따 작전'…"반도체는 韓 대만, 희토류는 호주" usavkd_admin 2021.02.24 3
2800 바이든, 화상 양자회담 개시…첫 상대는 캐나다 트뤼도 usavkd_admin 2021.02.24 2
2799 바이든 "우리가 잃은 이들 기억" 코로나 희생자 50만명 추모 usavkd_admin 2021.02.23 2
2798 바이든, '코로나 사망 50만명' 조기게양 지시…"침통한 이정표" usavkd_admin 2021.02.22 3
» 美 3년 만에 복귀하는 유엔 인권이사회 22일 개막…北인권 문제도 논의 usavkd_admin 2021.02.22 3
2796 “공화당 의원님들 차 한잔 합시다” 바이든 ‘티타임 정치’ 먹힌다 usavkd_admin 2021.02.22 0
2795 문 대통령 “3월 중 집행되도록 추경 편성 속도 내라” usavkd_admin 2021.02.22 0
2794 바이든, 폐암 투병 중인 밥 돌 병문안...두 노정객의 정파 초월한 우정 usavkd_admin 2021.02.21 1
2793 G7, 백신 공동구매 8조3천억원 지원…도쿄올림픽 개최도 지지 usavkd_admin 2021.02.2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