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민 복장 터지게 하는 文의 ‘경제 선방’ 주장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경제 선방' 주장을 되풀이했다. 문 대통령은 통계청의 '2020년 4분기 가계동향조사'를 언급하며 이전소득 증가에 따른 가계소득 증가를 자랑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의 노력이 지표로 확인됐다"며 "경기 악화로 근로소득과 사업소득은 감소했지만, 적극적이고 신속한 재정정책으로 이전소득이 많이 증가하여 모든 분위에서 가계소득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경제 선방 주장은 입맛에 맞는 지표만 내세운 자화자찬이자 견강부회다. 코로나 재난지원금 등 공적 이전소득 효과로 가계소득이 늘어난 것은 맞지만 소득 계층 간 양극화가 더 커졌다는 것이 통계의 본질이다. 가계소득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근로소득을 보면 소득 하위 20%인 1분위 가구는 1년 전보다 13.2% 감소한 반면 상위 20%인 5분위 가구는 되레 1.7% 늘었다. 일용직·임시직 일자리가 34만9천 개가 줄어든 고용 참사로 저소득층이 직격탄을 맞았기 때문이다. 정부 지원금 효과를 제거한 시장소득 5분위 배율은 7.82배로 1년 전 6.89배보다 더 벌어졌다.

소득 양극화 추세가 가팔라진 것은 일자리 정부를 표방하고, 저소득층 배려를 강조했던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의 실패를 보여주는 참담한 통계다. 여기에 올 1월 취업자가 98만2천 명 줄어 외환위기 이래 가장 큰 고용 충격에 빠졌고, 실업자도 150만 명을 넘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그런데도 문 대통령은 경제 정책 실패를 시인하고, 고통을 겪는 국민을 위로하고, 정책 전환을 천명하는 것을 외면하고 세금 퍼주기로 이룬 미미한 성과를 자랑하기에 바빴다. 고통에 시달리는 자영업자, 소상공인, 취약계층 등 서민들 입에서 "어느 나라 대통령이냐"는 말이 안 나올 수 없다.

현실과 괴리된 문 대통령의 경제 선방 주장에 민주당 지도부가 경제 실상을 직언(直言)하기는커녕 맞장구를 친 것도 꼴불견이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지난해 우리 경제는 국민, 기업, 정부의 단합된 힘으로 최악의 위기를 선방했다"고 했다. 대통령과 여당이 얼토당토않은 경제 선방 주장을 반복하는 것은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야당의 '경제 실패' 공세를 차단하려는 속셈이다. 경제 자화자찬에 급급한 '그들만의 청와대 모임'에 국민은 복장이 터진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15 檢 수사권 박탈은 힘 있는 세력 치외법권 제공" 尹 옳다 usavkd_admin 2021.03.02 1
1814 빚내 또 20兆 뿌리며 이낙연標 희희낙락은 납세자 모독 usavkd_admin 2021.03.02 1
1813 군부의 유혈진압에도 맞서 투쟁하는 미얀마 국민 usavkd_admin 2021.03.02 0
1812 “제발 도와달라” 미얀마의 호소, 국제사회 응답해야 usavkd_admin 2021.03.01 0
1811 나라 미래 망치는 전국토 ‘매표 토건 사업’ usavkd_admin 2021.02.28 0
1810 논란의 가덕신공항특별법 끝내 국회 통과 usavkd_admin 2021.02.26 0
1809 [사설] 중대범죄수사청 밀어붙이기, 레임덕 자초하는 꼴 usavkd_admin 2021.02.24 1
1808 [사설] 네이버 ‘실검’ 폐지, 이제 언론이 답할 때다 usavkd_admin 2021.02.24 1
1807 靑 “대통령, 백신 먼저 접종 배제 안 해”···실천이 중요하죠 usavkd_admin 2021.02.22 2
1806 ‘일본계 강제수용’ 사과한 바이든, 한일 과거사 외면하는 日 usavkd_admin 2021.02.21 2
» 국민 복장 터지게 하는 文의 ‘경제 선방’ 주장 usavkd_admin 2021.02.20 3
1804 [사설] 미국 대통령에게 '억울한 죽음' 호소해야 하는 나라 usavkd_admin 2021.02.19 3
1803 정권의 검찰장악 의도 드러난 민정수석 사의 파동 usavkd_admin 2021.02.17 1
1802 미국인 10명중 6명 “트럼프 탄핵했어야”…지지정당 따라 편차 커 usavkd_admin 2021.02.15 0
1801 갈림길에 선 미국 민주주의 usavkd_admin 2021.02.14 0
1800 바이든, 노련하고 복잡한 낙관주의자 usavkd_admin 2021.02.14 0
1799 바이든, 탄핵안 부결에 “취약한 민주주의 지켜내야” usavkd_admin 2021.02.14 0
1798 바이든“멕시코 국경장벽 건설 중단”의회에 통지 usavkd_admin 2021.02.14 0
1797 ‘환경부 블랙리스트’ 유죄 선고, 청와대 뭐라고 둘러댈 텐가 usavkd_admin 2021.02.11 2
1796 [사설] 언론에 징벌적 손배, 표현의 자유 위축 우려 usavkd_admin 2021.02.1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