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63년간 5만명 인터뷰"··· 美 토크쇼 진행자 래리 킹 코로나로 별세

CNN "코로나19로 입원"
25년간 CNN 토크쇼 포함 63년간 진행자 활약
"대통령부터 일반인까지 5만명 인터뷰"
래리 킹. /EPA연합뉴스
미국 CNN 방송의 간판 토크쇼 진행자였던 래리 킹이 23일(현지시간) 사망했다. 향년 87세.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킹이 공동 설립한 미디어 네트워크인 오라 미디어는 이날 킹이 로스앤젤레스(LA)의 시더스 사이나이 의료센터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오라 미디어는 성명에서 “오늘 아침 87세로 세상을 떠난 우리의 공동 창업자이자 사회자이며 친구인 래리 킹의 죽음을 알린다”며 킹은 63년간 라디오, TV 및 디지털 미디어에서 수많은 인터뷰를 통해 세계적인 찬사를 받았다고 말했다.

회사 측은 사망 원인을 밝히지는 않았다. 앞서 CNN은 킹의 가족과 가까운 소식통을 인용해 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돼 1주일 넘게 입원해 있다고 전했었다.

킹은 오랫동안 미 전역에 송출된 라디오 방송 진행자로 활약했으며 특히 1985년부터 2010년까지 CNN에서 방영된 ‘래리 킹 라이브’를 진행하며 명성을 얻었다.

그는 25년간 CNN 토크쇼에서 정치 지도자, 연예인, 운동선수, 영화배우뿐만 아니라 평범한 일반인까지 다양한 인물을 만났다. 총 6천여편을 촬영한 뒤 2010년 은퇴했다.

AP는 “반세기에 걸친 방송계의 거인”이라며 그의 유명인 인터뷰와 정치적 논쟁, 화제성 토론은 큰 주목을 받았다고 전했다. 멜빵을 걸친 모습도 그의 트레이드 마크다.

킹은 약 5만명을 인터뷰했다. 달라이 라마와 버락 오바마, 빌 클린턴, 미하일 고르바초프, 팔레스타인 지도자 야세르 아라파트, 빌 게이츠, 엘리자베스 테일러, 레이디 가가 등 많은 유명인이 포함됐다.

공격적이지 않은 그의 인터뷰 스타일은 출연자의 긴장을 풀어줬고 청중과 쉽게 공감할 수 있게 만들었다고 AP는 평가했다. 그는 방송 부문의 퓰리처상으로 불리는 피바디상을 두 차례 수상했다.

CNN은 “수많은 뉴스 메이커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아이콘이 된 전설적인 토크쇼 진행자”라고 애도했다. AFP통신도 “상징적인 TV 및 라디오 진행자였다”고 전했다.

당뇨병도 앓았던 킹은 여러 차례 질환으로 고생해왔다. 몇 차례의 심근경색으로 1987년 심장 수술을 받았고, 2017년에는 폐암에 걸려 수술을 받은 뒤 치유됐다. 2019년에도 협심증으로 수술을 받았다.

이처럼 잦은 질환은 킹이 의료보험이 없는 사람들도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비영리단체 ‘래리 킹 심장 재단’을 시작하는 계기가 됐다. 킹은 7명의 여성과 8번 결혼했고, 5명의 자녀를 뒀다. 지난해에는 질병으로 두 자녀를 잃었다. 7월 말에는 65세였던 아들 앤디가 심근경색으로 먼저 세상을 떴고, 8월에는 52세의 딸 카이아가 폐암으로 숨졌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미국 CNN 방송의 간판 토크쇼 진행자였던 래리 킹 사망 소식에 조의를 표했다고 크렘린궁이 밝혔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킹은 여러 번 푸틴 대통령을 인터뷰했다. 푸틴 대통령은 항상 킹의 높은 전문성과 반박의 여지가 없는 언론인 권위를 평가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날 킹 사망 소식을 가장 먼저 전한 러시아 관영 TV ‘러시아 투데이’(RT) 방송 보도본부장 마르가리타 시모니얀도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래리 킹은 세계 TV 방송의 전설이며 가장 유명한 인물이다. 대단한 유머 감각을 가진 섬세하고 멋진 사람이다. 할 말이 없다”고 애도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장애인 연금 usavkd_admin 2020.08.22 15
공지 장애자녀를 위한 혜택 usavkd_admin 2020.07.17 22
공지 마스크 필요한 분 무료로 드립니다. usavkd_admin 2020.06.02 30
공지 코로나19 예방하는 법 usavkd_admin 2020.03.16 23
공지 모든 공문서, 관공서 방문없이 인터넷으로 제출한다 usavkd_admin 2018.09.02 78
공지 장애인 등급제 폐지한다…필요에 따라 '맞춤 지원' usavkd_admin 2018.08.21 93
공지 가족관계증명서 인터넷 발급 usavkd_admin 2018.01.08 178
공지 한국, 65세 이상에 대한 혜택 usavkd_admin 2017.09.10 404
공지 복수국적 어떻게 취득하나 usavkd_admin 2017.03.14 182
공지 23일부터 시민권 개정 양식으로 신청 usavkd_admin 2016.12.14 88
공지 기초생활보장 대상자의 선정기준 usavkd_admin 2016.09.27 127
2375 "최악의 사태 또 온다"...美 누적 확진자 2600만명 usavkd_admin 2021.01.31 4
2374 미 국무부, 북 미사일 확산 방지 등에 400만달러(44억7000만원) 지원 usavkd_admin 2021.01.30 1
2373 北 원전지원 문건 파장...野 “정권 운명 뒤흔들 충격적 이적행위” usavkd_admin 2021.01.29 3
2372 국민의힘 ‘安빠진’ 본게임… 서울·부산 경선 진출자 확정 usavkd_admin 2021.01.26 2
2371 트럼프 자택 상공에 뜬 현수막 "역대 최악의 대통령" usavkd_admin 2021.01.26 1
2370 北쿠웨이트 대사대리, 국내 입국…“김정은 통치자금 관리수장 사위” usavkd_admin 2021.01.25 77
2369 백악관 대변인의 '대국민 토크쇼'…"바이든 최애 아이스크림은?" usavkd_admin 2021.01.25 0
» "63년간 5만명 인터뷰"··· 美 토크쇼 진행자 래리 킹 코로나로 별세 usavkd_admin 2021.01.24 0
2367 美 국회 폭동 시위대 ”트럼프가 지시했다” 진술 usavkd_admin 2021.01.24 0
2366 바이든 취임에도 계속된 포틀랜드 시위..공공기관까지 습격 usavkd_admin 2021.01.22 1
2365 박근혜 '코로나 음성' 외부 병원서 격리… 여론 격분, 文정부에 맹비난 usavkd_admin 2021.01.21 1
2364 바이든 경호 책임자는 한국계 데이비드 조 usavkd_admin 2021.01.21 0
2363 '축' 환영 바이든, 제46대 美대통령 취임 usavkd_admin 2021.01.20 2
2362 트럼프 막판 무더기 사면 현실화하나…CNN "책사 배넌도 사면 대상에" usavkd_admin 2021.01.20 0
2361 트럼프 감옥행?… 워싱턴DC 법무 “폭동 선동은 경범죄” usavkd_admin 2021.01.19 1
2360 美 사로잡은 한국 할머니…영화 '미나리' 윤여정, 13관왕 [공식] usavkd_admin 2021.01.19 1
2359 펠로시 노트북 훔친 20대女, 前 애인의 제보에 FBI 체포 usavkd_admin 2021.01.19 0
2358 與, 이재용 구속에 "국정농단 당사자들, 통렬한 자기반성 하길" usavkd_admin 2021.01.18 1
2357 “사면해달라” 트럼프에 떼쓰는 美의회 습격 시위대 usavkd_admin 2021.01.17 1
2356 사실상 準전시 돌입한 워싱턴…"링컨 취임식 이후 가장 삼엄" usavkd_admin 2021.01.1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