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美 국회 폭동 시위대 ”트럼프가 지시했다” 진술

미 국회의사당. /EPA 연합뉴스
지난 6일(현지 시각) 미 대통령 선거의 선거인단 결과를 인증하려던 국회의사당에 난입한 친(親) 트럼프 시위대 일부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지시를 받았다는 진술을 했다고 AP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이를 두고 현재 내란 선동 혐의로 탄핵소추안이 계류 중인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악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통신에 따르면, 현재 연방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시위대 중 최소 5명이 트럼프 당시 대통령으로부터 지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대표적인 인물이 상의를 벗고 얼굴에 페인트를 칠한 채 뿔 모양을 착용한 애리조나 출신 제이컵 챈슬리다. 챈슬리는 폭동 당일 연방수사국(FBI)에 전화를 걸어 “‘애국자'들은 모두 6일 워싱턴DC로 오라는 (트럼프 당시)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국회에 와서 시위를 했다)”고 말했다. 시위 당일 제이컵은 국회 본회의장에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상대로 “시간의 문제다. 정의가 오고 있다”는 협박 메모를 남기기도 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챈슬리의 변호인은 임기 말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면을 받기 위해 로비했지만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시위에 가담한 텍사스 출신 부동산 업자 제너 라이언 역시 댈러스포츠워스TV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기본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추종하고, 그는 우리가 거기로 날아와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라이언은 폭동 당일 국회의사당의 깨진 유리 앞에서 찍은 자신의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이 외에도 켄터키 출신 시위대 로버트 보어와 그의 사촌인 버지니아 출신 에드워드 헤먼웨이도 FBI 요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하라고 해서 국회의사당으로 행진한 것”이라고 진술했다.

이번 폭동으로 미 연방검찰은 지금까지 130명을 기소했다. 이들 중 대부분은 구속된 상태다.

현재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은 하원을 통과해 상원에 송부된 상황이다. 미 연방상원은 다음달 8일부터 탄핵안 심리에 들어간다. 하지만 상원에서 출석의원 3분의 2가 찬성을 해야 해, 여야 동수인 상원에서 탄핵안 가결은 어려울 전망이다.

하지만 변수가 없는 것은 아니다. AP통신은 “엄격한 증거주의를 채택하고 있는 형사재판과는 달리, 상원은 탄핵심판에서 원하는 대로 (증거를) 검토할 수 있다”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언들이 탄핵심판의 주요 증거로 채택될 가능성도 시사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장애인 연금 usavkd_admin 2020.08.22 15
공지 장애자녀를 위한 혜택 usavkd_admin 2020.07.17 22
공지 마스크 필요한 분 무료로 드립니다. usavkd_admin 2020.06.02 30
공지 코로나19 예방하는 법 usavkd_admin 2020.03.16 23
공지 모든 공문서, 관공서 방문없이 인터넷으로 제출한다 usavkd_admin 2018.09.02 78
공지 장애인 등급제 폐지한다…필요에 따라 '맞춤 지원' usavkd_admin 2018.08.21 93
공지 가족관계증명서 인터넷 발급 usavkd_admin 2018.01.08 178
공지 한국, 65세 이상에 대한 혜택 usavkd_admin 2017.09.10 404
공지 복수국적 어떻게 취득하나 usavkd_admin 2017.03.14 182
공지 23일부터 시민권 개정 양식으로 신청 usavkd_admin 2016.12.14 88
공지 기초생활보장 대상자의 선정기준 usavkd_admin 2016.09.27 127
2375 "최악의 사태 또 온다"...美 누적 확진자 2600만명 usavkd_admin 2021.01.31 4
2374 미 국무부, 북 미사일 확산 방지 등에 400만달러(44억7000만원) 지원 usavkd_admin 2021.01.30 1
2373 北 원전지원 문건 파장...野 “정권 운명 뒤흔들 충격적 이적행위” usavkd_admin 2021.01.29 3
2372 국민의힘 ‘安빠진’ 본게임… 서울·부산 경선 진출자 확정 usavkd_admin 2021.01.26 2
2371 트럼프 자택 상공에 뜬 현수막 "역대 최악의 대통령" usavkd_admin 2021.01.26 1
2370 北쿠웨이트 대사대리, 국내 입국…“김정은 통치자금 관리수장 사위” usavkd_admin 2021.01.25 77
2369 백악관 대변인의 '대국민 토크쇼'…"바이든 최애 아이스크림은?" usavkd_admin 2021.01.25 0
2368 "63년간 5만명 인터뷰"··· 美 토크쇼 진행자 래리 킹 코로나로 별세 usavkd_admin 2021.01.24 0
» 美 국회 폭동 시위대 ”트럼프가 지시했다” 진술 usavkd_admin 2021.01.24 0
2366 바이든 취임에도 계속된 포틀랜드 시위..공공기관까지 습격 usavkd_admin 2021.01.22 1
2365 박근혜 '코로나 음성' 외부 병원서 격리… 여론 격분, 文정부에 맹비난 usavkd_admin 2021.01.21 1
2364 바이든 경호 책임자는 한국계 데이비드 조 usavkd_admin 2021.01.21 0
2363 '축' 환영 바이든, 제46대 美대통령 취임 usavkd_admin 2021.01.20 2
2362 트럼프 막판 무더기 사면 현실화하나…CNN "책사 배넌도 사면 대상에" usavkd_admin 2021.01.20 0
2361 트럼프 감옥행?… 워싱턴DC 법무 “폭동 선동은 경범죄” usavkd_admin 2021.01.19 1
2360 美 사로잡은 한국 할머니…영화 '미나리' 윤여정, 13관왕 [공식] usavkd_admin 2021.01.19 1
2359 펠로시 노트북 훔친 20대女, 前 애인의 제보에 FBI 체포 usavkd_admin 2021.01.19 0
2358 與, 이재용 구속에 "국정농단 당사자들, 통렬한 자기반성 하길" usavkd_admin 2021.01.18 1
2357 “사면해달라” 트럼프에 떼쓰는 美의회 습격 시위대 usavkd_admin 2021.01.17 1
2356 사실상 準전시 돌입한 워싱턴…"링컨 취임식 이후 가장 삼엄" usavkd_admin 2021.01.1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