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미국 첫 흑인 국방장관 탄생…오스틴 인준안 가결



미국 상원이 현지시각으로 22일 조 바이든 행정부의 초대 국방장관으로 지명된 로이드 오스틴에 대한 인준안을 가결했다. 이로써 미국 역사상 최초로 흑인 국방 수장이 탄생했다.

외신에 따르면 상원은 이날 본회의 표결을 통해 오스틴 지명자에 대한 인준 동의안을 찬성 93표, 반대 2표의 압도적인 표 차이로 가결했다. 앞서 상원과 하원은 전날 각각 오스틴에 대한 퇴역 관련 규정 면제를 승인하는 투표를 통과시켜 인준 표결의 길을 열었다. 미국은 민간의 군 통제 명분 때문에 퇴역 후 7년이 지나야 국방장관을 할 수 있게 법으로 정해놓고 있는데, 오스틴은 퇴역한 지 4년밖에 되지 않았다.

특히 상원이 전날 면제 표결에서 6927로 통과시킨 것과 비교하면 이날 같은 상원에서의 인준 투표 결과는 압도적으로 찬성표가 많았다. 오스틴 장관은 미국 역사상 의회의 면제 승인을 통해 국방장관이 된 세 번째 사례로 남게 됐다. 앞서 조지 마셜(1950년), 제임스 매티스(2017년) 전 국방장관이 이런 절차를 거쳐 국방수장 자리에 오른 바 있다.

AP통신은 “41년 군 경력 속에서 인종적인 장벽을 뚫고 행진했던 웨스트포인트(미 육군사관학교) 졸업생 오스틴이 미 최초의 흑인 국방장관이 됐다”고 전했다. 4성 장군 출신인 오스틴 장관은 1975년 웨스트포인트를 졸업한 이후 41년간 군에서 복무한 뒤 2016년 전역했다. 2012년 첫 흑인 육군 참모차장이 됐고, 이듬해 첫 흑인 중부사령관에 취임해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 퇴치 작전을 지휘했다.

이런 경력 탓에 오스틴은 백인이 주류인 군 지도부에서 숱한 장벽을 깬 ‘전장의 사령관’으로 불렸다. 바이든 대통령은 부통령이던 2010년 오스틴이 이라크 주둔군 사령관이 됐을 때 바그다드에서 열린 취임식에 직접 참석했을 정도로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은 지난달 오스틴을 지명하면서 “오스틴 장군은 우리나라가 힘의 본보기가 아니라 본보기의 힘으로 이끌 때 가장 강력하다는 나의 깊은 신념을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었다. 다만 오스틴 장관은 해외의 경우 주로 유럽과 중동 지역에서 근무했고, 중국이나 한국 등 동아시아와 관련한 경험은 특별히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이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아시아 중시 정책’에 관여했던 캐슬린 힉스 전 국방부 정책담당 수석부차관을 국방부 넘버2인 부장관에 지명한 것도 오스틴 장관을 보완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오스틴은 지난 19일 상원 군사위원회 인준 청문회에서 “민주주의의 안전과 안보는 군에 대한 유능한 민간 통제와 민간에 대한 군사력의 종속을 요구한다”며 군에 대한 민간 통제 원칙을 지키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그는 트럼프 행정부에서 교착에 빠졌던 한국과의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조기에 타결짓겠다고 밝히는 등 동맹 강화 의사를 강조했다. 지금까지 인준된 바이든 행정부 각료급 인사는 오스틴과 함께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 등 2명이며, 이미 청문회를 거친 토니 블링컨 국무, 재닛 옐런 재무,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국토안보부 장관 지명자도 상원 표결을 앞두고 있다.

상원 금융위는 이날 재닛 옐런 재무부 장관 지명자에 대해 26 대 0의 만장일치 찬성으로 인준안을 처리했다. 민주당은 이르면 이날 상원 본회의를 열어 옐런 지명자 인준안이 처리되길 희망하고 있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전했다. 옐런 지명자가 인준을 받으면 232년의 미국 재무부 역사상 첫 여성 장관이 탄생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범 국가유공자 초청 [청와대] 만찬 총회장: 피터 성 usavkd_admin 2021.02.09 0
공지 메모리얼데이, 전사자들 묘비에 성조기를… usavkd_admin 2019.05.25 53
공지 보훈처 재향군인회 등 보훈단체, 정치집회 참석하면 처벌 usavkd_admin 2018.08.21 94
공지 미국은 베트남戰 용사를 잊지 않습니다 usavkd_admin 2018.03.31 259
공지 문대통령, 베트남전쟁 사과 월남전 참전 용사 비극 usavkd_admin 2017.11.14 131
공지 -복수국적 취득 절차는 usavkd_admin 2017.07.15 221
» 미국 첫 흑인 국방장관 탄생…오스틴 인준안 가결 usavkd_admin 2021.01.23 1
2751 北 핵무기 과시하는데… 文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되풀이 usavkd_admin 2021.01.21 1
2750 바이든 취임 이틀간 행정명령 수십건 발동···정책 속도 내기 나선다 usavkd_admin 2021.01.21 1
2749 "미국이 돌아왔다"…세계 정상들, 바이든 대통령에 축하 인사 usavkd_admin 2021.01.21 1
2748 바이든 ‘번호판 46 비스트’ 타고 백악관 입성 usavkd_admin 2021.01.21 0
2747 드디어 대통령 된 바이든 "내전 끝내자" usavkd_admin 2021.01.20 9
2746 축 환영 바이든, 제46대 美대통령 취임 usavkd_admin 2021.01.20 0
2745 바이든 취임식, 취임선서 빼고 다 바뀐다 usavkd_admin 2021.01.20 0
2744 전세계가 바이든 행정부 개막 환영 usavkd_admin 2021.01.20 1
2743 제46대 美대통령 취임하는 바이든, 첫날부터 행정명령 발동 usavkd_admin 2021.01.20 0
2742 “미국이 돌아왔다”…바이든, 제46대 美대통령 취임 usavkd_admin 2021.01.20 0
274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임기가 공식적으로 시작하는 20일 낮 12시 usavkd_admin 2021.01.19 51
2740 해리스, 18일 상원의원 사임… 부통령 겸 상원의장으로 usavkd_admin 2021.01.18 5
2739 "4년간의 분열과 증오 '통합·치유'...주목되는 바이든 취임일성 usavkd_admin 2021.01.18 1
2738 [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북미대화 역할론 재확인… usavkd_admin 2021.01.18 0
2737 취임 당일부터 트럼프 지우기 '행정명령'... 바이든 ABT 속도전 usavkd_admin 2021.01.17 0
2736 ‘열흘 안에 트럼프 털어내라’…바이든, 취임 첫날부터 과거청산 usavkd_admin 2021.01.17 0
2735 바이든 2000조원 '미국구출계획' 발표.. 백신 접종 속도 낸다 usavkd_admin 2021.01.15 2
2734 레이디 가가, 바이든 취임식서 국가 부른다… 팝스타·영화 배우 총출동 usavkd_admin 2021.01.15 4
2733 바이든 “1인 2000달러 지급…취임 100일까지 1억회 백신접종” usavkd_admin 2021.01.15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