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확진자 1천만명 코로나팬데믹…공도동망 막을 국제연대 필요하다

코로나 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기세가 꺾일 줄을 모른다. 뜨거운 여름이 오면 감염 추세가 진정될 것이라는 희망회로는 멈춰선 지 오래다. 수많은 밤을 자고 나도 줄어들지 않는 확진자 숫자는 올해 하반기도 코로나 바이러스와 불편하고 기약 없는 동거를 이어갈 수밖에 없다는 절망적인 신호다. 국제통계사이트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8일 전 세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숫자가 1천만명을 넘어섰다. 중국 우한발 폐렴 발생 사실이 세계보건기구(WHO)에 처음 보고된 지 불과 6개월 만의 일이다. 그 속도와 피해 범위가 놀라울 따름이다. 누적 확진자 수는 미국, 브라질, 러시아, 인도, 영국, 스페인, 페루 등 순으로 많았다고 한다. 코로나 19가 가공할 위력를 바탕으로 미주대륙, 유럽, 서남아 등 지역을 가리지 않고 무차별적으로 방역망을 무너뜨렸음을 보여준다.

우리나라는 'K 방역' 덕분에 선방하고 있지만, 결코 안전지대는 아니다. 28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또다시 60명을 넘어섰다. 지난 20일 67명을 기록한 이후 여드레 만이다. '생활속 거리두기' 복귀 여부를 결정하는 기준선인 일일 신규 확진자 `50명 선'의 위아래를 외줄 타기 하듯 아슬아슬하게 오가고 있다. 환자가 지속해서 나오면서 일정한 공식도 생겼다. 방문판매업체, 요양시설, 콜센터, 교회 등 다중이 모이는 곳이 코로나 19의 숙주로 활용된다는 사실이다. 너무나 당연한 결론이지만, 선제적 방어가 말처럼 쉽지 않다. 경제행위에서부터 종교활동, 의료지원 등과 관련해 필수적인 시설이다 보니 예방차원에서 셧다운 하기 어려운 현실이 그 배경엔 자리 잡고 있다. 해외유입 감염도 만만치 않은 위협요소다. 40~60명대의 신규환자가 발생할 때면 20명 안팎의 확진자는 어김없이 해외발 감염으로 파악되고 있다. 국제사회에서 섬처럼 살기를 각오하지 않는 한 불가피하게 감수해야 하는 현상이지만, 어떻게든 나라 밖 감염환자의 유입을 최소화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인다.

코로나 19 백신과 치료제의 개발은 각국 제약회사들을 중심으로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각국 정부들도 민간의 이런 노력에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 그러나 희망적 계산으로도 최소 6개월에서 1년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그렇다면 싫든 좋든 우리 인류는 코로나 19 바이러스와 한동안 같이 살아갈 수밖에 없는 처지다. 이런 상황을 피할 수 없다면 슬기로운 코로나 19 생활을 위한 국가 단위, 더 나아가 국제적인 약속이 필요하다. 현재 가장 많은 확진자를 기록 중인 나라는 미국이다. 미국은 경제활동을 서둘러 다시 시작했다가 재유행을 재촉하는 우를 범했다. 대선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성급함이 사태를 악화시킨 측면이 있음을 부인하기 어려울 것이다.

문제는 방역 실패가 단순히 방역에만 그치지 않는다는 점이다. 소생하는 듯하던 경제가 다시 위축되고, 글로벌 가치사슬은 붕괴하여 세계 경제는 회복 불능의 타격을 받게 될 조짐이다. 미국 뉴욕증시의 다우지수가 지난주 연거푸 큰 폭의 하락세를 보인 것은 이런 전조로 읽힌다. 결국 코로나 19 방역은 모든 나라가 책임감을 갖고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해야 그나마 최악을 피할 수 있는 구조다. 개별 국가가 자기 편한 대로, 자기 식대로를 고집하다가는 팬데믹의 종식은 요원할 것이다. 나라마다 방역의 약한 고리가 되지 않겠다는 절박감이 요구된다. 필요하다면 지난 3월 열렸던 주요 20개국(G20) 화상 정상회의를 다시 소집해 국제적 연대ㆍ협력을 상기하고 재차 다짐해야 한다. 인류에게 닥친 이번 재앙적 상황을 전 세계가 국경과 이념, 원인과 경과, 배제와 차별의 논란을 초월해 반드시 극복해 나가야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재난지원금 기부 강요 말고 다 쓰게 소비캠페인 벌이자 usavkd_admin 2020.05.01 319
1658 국민을 북핵 인질로 내주겠다는 새 안보팀의 ‘스몰딜+α’ new usavkd_admin 2020.07.07 0
1657 조급증에 빠져 비핵화 '스몰딜' 안 된다 usavkd_admin 2020.07.06 1
1656 북한은 대화 위한 기회의 창 닫지 말아야 usavkd_admin 2020.07.05 1
1655 절정 치닫는 수사지휘권 충돌…윤총장의 현명한 선택 바란다 usavkd_admin 2020.07.05 1
1654 실패한 대북정책 답습 우려 키우는 외교안보라인 인사 usavkd_admin 2020.07.03 1
1653 검찰총장 흔들기 중단하고 2년 임기 보장해야 usavkd_admin 2020.07.03 1
1652 1당 독재 국회, 공수처 강행, 이상한 나라 돼가고 있다 usavkd_admin 2020.06.30 0
1651 '평화' 주장하며 평화 막는 북핵엔 한마디 안 하는 정권 usavkd_admin 2020.06.28 0
» 확진자 1천만명 코로나팬데믹…공도동망 막을 국제연대 필요하다 usavkd_admin 2020.06.28 0
1649 올 적자 국채 111조, 후손들 재산 훔치는 것 usavkd_admin 2020.06.27 0
1648 北 핵전력 강화 외치는데 종전·제재완화 꺼낸 與 usavkd_admin 2020.06.26 1
1647 재외국민에 허용한 원격의료 국내서도 늦출 일 아니다 usavkd_admin 2020.06.25 1
1646 北 '역할분담' 몽니···압도적 군사력이 평화 지킨다 usavkd_admin 2020.06.25 1
1645 김정은의 군사행동 ‘보류’, 쇼에 놀아나선 안 된다 usavkd_admin 2020.06.25 1
1644 ‘돈 되는 코로나19 환자 받을래’…노인·장애인 내모는 미 요양원 usavkd_admin 2020.06.22 5
1643 이렇게 느슨해선 ‘코로나 재유행’ 큰불 닥친다 usavkd_admin 2020.06.21 1
1642 북한의 '보복 전단 살포 계획', 취소하는 게 마땅하다 usavkd_admin 2020.06.21 2
1641 통일부 장관 등 외교안보팀 개편이 더 걱정되는 이유 usavkd_admin 2020.06.20 1
1640 與 윤석열 사퇴 공세, 반헌법적 폭주정치다 usavkd_admin 2020.06.19 1
1639 "砲로 안 쏜 게 어디냐" "탈북민 당선 아쉬워" usavkd_admin 2020.06.1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