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트럼프 석달 만에 유세 재개했지만… 2층 좌석 텅텅

석 달여 만에 대선 유세를 재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토요일인 20일(현지시간) 오클라호마주 털사의 BOK센터에서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석 달여 만에 오클라호마주 털사에서 대선 유세를 재개했다. 코로나19 확산 우려 속에서도 유세를 강행했지만 분위기는 이전과 확연히 달랐다.

미 언론들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 유세 집회에 예상보다 적은 인파가 몰렸다고 전했다. 트럼프 캠프 측은 당초 100만명 이상이 참가 등록을 신청했다고 밝혔지만 유세 현장인 BOK센터 행사장에는 빈자리가 많이 보였다. 2층 좌석은 대부분 비어 있었다. 이 행사장은 최대 2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장내에 이어 야외에서도 한 차례 더 연설할 예정이었지만 참가 인원이 적어 취소했다.

트럼프 캠프 측은 행사장 밖에서 시위를 벌이는 사람들이 참가자들의 입장을 막은 탓에 빈 좌석이 많았다고 해명했다.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틱톡’의 10대 이용자들이 유세장 입장권을 신청해 받은 뒤 참석하지 않았다는 언론 보도도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유세에서 미국의 코로나19 검사 속도를 늦추겠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그는 “코로나19 검사는 양날의 칼”이라며 “미국은 지금까지 다른 어떤 나라보다 많은 2500만명 이상을 검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격앙된 목소리로 “검사를 확대할수록 더 많은 환자가 나온다. 그래서 나는 내 사람들에게 검사 속도를 늦추라고 말했다”고 외쳤다.

트럼프 행정부의 한 관료는 연설 직후 CNN방송에 “대통령은 분명히 농담한 것”이라고 수습에 나섰다. 그러나 CNN은 “보건 전문가들이 진단검사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충격적”이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오는 11월 대선에서 맞붙을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 캠프에선 대통령의 이번 발언을 선거 광고에 활용하기 시작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은 비어 있는 관중석을 향해 언론과 (인종차별 반대) 시위대를 비난하고, 코로나19 검사 수를 줄일 것을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독일 주둔 미군 감축 문제도 다시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주독미군을 5만명에서 2만5000명으로 줄이자고 했다. 왜냐하면 그들은 내야 할 돈을 내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한국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수많은 나라가 우리를 벗겨먹고 있다. 계속 벗겨먹게 둘 수 없다”며 동맹국에 대한 불만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동맹국들이 그동안 적절한 방위비를 부담하지 않았으며, 자신이 이를 바로잡고 있다는 주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단골 레퍼토리다. 미국으로부터 분담금 인상 요구를 받고 있는 한국 정부로선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카드로 주한미군 감축을 활용할 수 있다는 우려도 안 할 수 없는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를 중국 무술인 쿵푸에 빗대 ‘쿵 플루’라고 부르기도 했다.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중국 책임론을 상기시키고 지지자들의 반중 정서를 자극하려는 취지로 풀이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스크 필요한 분 무료로 드립니다. usavkd_admin 2020.03.12 1
공지 메모리얼데이, 전사자들 묘비에 성조기를… usavkd_admin 2019.05.25 45
공지 백악관 4월11일 워싱턴서 한미 정상회담 usavkd_admin 2019.03.29 73
공지 보훈처 재향군인회 등 보훈단체, 정치집회 참석하면 처벌 usavkd_admin 2018.08.21 67
공지 미국은 베트남戰 용사를 잊지 않습니다 usavkd_admin 2018.03.31 249
공지 문대통령, 베트남전쟁 사과 월남전 참전 용사 비극 usavkd_admin 2017.11.14 121
공지 -복수국적 취득 절차는 usavkd_admin 2017.07.15 208
2464 뉴욕 주지사 "트럼프, 코로나19 막을 수 있었다" 맹비난 new usavkd_admin 2020.07.07 0
2463 트럼프, 재선 정책 의제 없이 '문화 전쟁'에만 골몰 usavkd_admin 2020.07.06 1
2462 '문재인식 정의'에 뿔났다… 文 49.8%, 與 38.3% '동반추락' usavkd_admin 2020.07.06 1
2461 美독립기념일 행사… 트럼프에겐 '유세장'일 뿐이었다 usavkd_admin 2020.07.06 1
2460 美확진자 곧 300만명 넘어…11일째 하루 4만명 이상 증가 usavkd_admin 2020.07.06 1
2459 미 독립기념일, 트럼프의 대규모 행사 독려에도 대부분 축소 usavkd_admin 2020.07.05 1
2458 "대통령에 충성"인가…'35.1조원' 3차 추경 금요일 밤 통과 강행 usavkd_admin 2020.07.04 1
2457 트럼프가 3개월치 싹쓸이했다, 전세계 '렘데시비르 전쟁' usavkd_admin 2020.07.02 1
2456 트럼프, 워싱턴 한국전기념비 찾아 헌화…엄숙히 거수경례 usavkd_admin 2020.06.25 2
» 트럼프 석달 만에 유세 재개했지만… 2층 좌석 텅텅 usavkd_admin 2020.06.21 4
2454 北, 靑경고에 외려 더 독설 퍼붓는다 "돌부처도 웃길 추태" usavkd_admin 2020.06.19 4
2453 文대통령 공든 탑 '와르르', 남북관계 개선 카드 없다 usavkd_admin 2020.06.17 3
2452 NYPD, 600명 규모 ‘사복경찰팀’ 전격 해체… 총격 잦아 ‘악명’ usavkd_admin 2020.06.17 3
2451 경찰이 환영하는 개혁안 서명한 트럼프 usavkd_admin 2020.06.17 1
2450 "모든 책임 北에 있다"…靑, 예상밖 엄중 경고 usavkd_admin 2020.06.16 1
2449 트럼프 “먼나라 갈등해결 미군책무 아냐···적들 위협시 행동” usavkd_admin 2020.06.14 2
2448 미국 언론, 트럼프 대북정책 '파산'..."북, 가을에 기습도발 가능성" usavkd_admin 2020.06.14 4
2447 美국방, 또 트럼프에 맞섰다..."주방위군 대응 조사하라" usavkd_admin 2020.06.12 2
2446 文, 3년 공들인 한반도평화 구상… 北 일방조치로 '물거품' 워기 usavkd_admin 2020.06.10 2
2445 ‘지지율 50%대’ 바이든… 공화당마저 등돌리는 트럼프 usavkd_admin 2020.06.0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