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北, 靑경고에 외려 더 독설 퍼붓는다 "돌부처도 웃길 추태"

우리 정부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비판한 데 대해 북한 매체가 "첫 단계 조치에 불과한 물리적 행동에 남조선 당국이 분별을 잃었다"며 비난을 퍼부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막말 비난을 쏟아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중앙포토·연합뉴스]

북한 관영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19일 오후 '천만번 응당한 징벌'이란 제목으로 논평을 내고 우리 정부를 "북남관계를 파국의 종착점에 몰아넣은 주범"이라 몰아세웠다.

그러면서 "(이런) 주범들이 '전례를 찾을 수 없는 비상식적이고 있어선 안 될 행위'라느니 '사태의 책임이 전적으로 북에 있다'느니 하며 절간의 돌부처도 웃길 추태를 부리고 있다"고 했다.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서도 "인간쓰레기들의 삐라 살포 행위를 묵인했다"며 맹비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연관 지어 "세계적인 전염병 대란으로 지상·해상·공중을 전면봉쇄한 시기에 온갖 오물들을 들이밀며 방역사업에 엄중한 장애를 조성한 것만도 격분할 일"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어 ‘추호도 용납 못할 죄악의 대가를 반드시 치르게 될 것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또 내고 대학 학부장, 공장장 등의 말을 인용해 더욱 원색적인 비난을 했다. “온 민족과 세계 앞에서 한 북남선언과 합의를 휴지장으로 만든 장본인들이 골백번을 사죄해도 직성이 풀리지 않겠는데 우리의 정정당당한 보복 행동을 두고 입부리를 함부로 놀려댄다니 뻔뻔스러운 낯짝을 후려갈기고 싶은 심정”이라는 식이다.

앞서 지난 17일 청와대는 "최근 북측의 일련의 언행은 북측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결과는 전적으로 북측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냈다. 또 "북측은 앞으로 기본적인 예의를 갖추기 바란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다만 지난 17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막말 비난 이후로는 당국자가 직접 나서는 대신 관영 매체를 통해 목소리를 내고 있어, 수위 조절을 하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스크 필요한 분 무료로 드립니다. usavkd_admin 2020.03.12 1
공지 메모리얼데이, 전사자들 묘비에 성조기를… usavkd_admin 2019.05.25 45
공지 백악관 4월11일 워싱턴서 한미 정상회담 usavkd_admin 2019.03.29 73
공지 보훈처 재향군인회 등 보훈단체, 정치집회 참석하면 처벌 usavkd_admin 2018.08.21 67
공지 미국은 베트남戰 용사를 잊지 않습니다 usavkd_admin 2018.03.31 249
공지 문대통령, 베트남전쟁 사과 월남전 참전 용사 비극 usavkd_admin 2017.11.14 121
공지 -복수국적 취득 절차는 usavkd_admin 2017.07.15 208
2464 뉴욕 주지사 "트럼프, 코로나19 막을 수 있었다" 맹비난 new usavkd_admin 2020.07.07 0
2463 트럼프, 재선 정책 의제 없이 '문화 전쟁'에만 골몰 usavkd_admin 2020.07.06 1
2462 '문재인식 정의'에 뿔났다… 文 49.8%, 與 38.3% '동반추락' usavkd_admin 2020.07.06 1
2461 美독립기념일 행사… 트럼프에겐 '유세장'일 뿐이었다 usavkd_admin 2020.07.06 1
2460 美확진자 곧 300만명 넘어…11일째 하루 4만명 이상 증가 usavkd_admin 2020.07.06 1
2459 미 독립기념일, 트럼프의 대규모 행사 독려에도 대부분 축소 usavkd_admin 2020.07.05 1
2458 "대통령에 충성"인가…'35.1조원' 3차 추경 금요일 밤 통과 강행 usavkd_admin 2020.07.04 1
2457 트럼프가 3개월치 싹쓸이했다, 전세계 '렘데시비르 전쟁' usavkd_admin 2020.07.02 1
2456 트럼프, 워싱턴 한국전기념비 찾아 헌화…엄숙히 거수경례 usavkd_admin 2020.06.25 2
2455 트럼프 석달 만에 유세 재개했지만… 2층 좌석 텅텅 usavkd_admin 2020.06.21 4
» 北, 靑경고에 외려 더 독설 퍼붓는다 "돌부처도 웃길 추태" usavkd_admin 2020.06.19 4
2453 文대통령 공든 탑 '와르르', 남북관계 개선 카드 없다 usavkd_admin 2020.06.17 3
2452 NYPD, 600명 규모 ‘사복경찰팀’ 전격 해체… 총격 잦아 ‘악명’ usavkd_admin 2020.06.17 3
2451 경찰이 환영하는 개혁안 서명한 트럼프 usavkd_admin 2020.06.17 1
2450 "모든 책임 北에 있다"…靑, 예상밖 엄중 경고 usavkd_admin 2020.06.16 1
2449 트럼프 “먼나라 갈등해결 미군책무 아냐···적들 위협시 행동” usavkd_admin 2020.06.14 2
2448 미국 언론, 트럼프 대북정책 '파산'..."북, 가을에 기습도발 가능성" usavkd_admin 2020.06.14 4
2447 美국방, 또 트럼프에 맞섰다..."주방위군 대응 조사하라" usavkd_admin 2020.06.12 2
2446 文, 3년 공들인 한반도평화 구상… 北 일방조치로 '물거품' 워기 usavkd_admin 2020.06.10 2
2445 ‘지지율 50%대’ 바이든… 공화당마저 등돌리는 트럼프 usavkd_admin 2020.06.0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