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 범죄 덮는 정권이 무고한 판사들에 '사법 농단' 누명 씌워

이른바 '사법 농단' 사건으로 기소된 현직 법관 3명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3명 판사의 혐의에 대해 "재판의 신뢰 확보를 위한 통상적인 사법행정 조치를 한 것"이라고 판결했다. 앞서 전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도 무죄가 됐다. 이로써 사법 농단 사건으로 지금까지 판결이 나온 사람 모두가 무죄가 됐다. 무죄 판결을 받은 3명의 판사는 '사법 농단의 정점'으로 지목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공범 관계로 규정돼 있었던 만큼 향후 판결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사법 농단에 대한 수사는 2018년 9월 문재인 대통령이 대법원을 찾은 자리에서 "지난 정권에서 벌어진 사법 농단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고 김명수 대법원장이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즉각 호응하면서 본격화됐다. 행정부 수장인 대통령이 공개 석상에서 특정 사건에 대해 사법부에 지침을 내리고 사법부 수장이 이를 따르겠다고 화답하는 일은 군사정부에서도 보기 힘든 일이다. 이후 법원은 법원행정처 내부 자료를 검찰에 통째로 넘기며 양승태 전 대법원장 체제에 대한 적폐 사냥에 가담했다. 그런데 그 소란의 끝이 전부 무죄다.

무죄가 된 판사 중 1명은 적폐 사냥에 몰렸던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을 구속 적부심에서 풀어줬고, 또 다른 판사는 드루킹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김경수 경남지사를 법정구속했었다. 현 정권 심기를 건드리는 판결을 내린 이들 판사에 대해 민주당은 촛불 정권에 불복한다며 탄핵을 주장하기도 했었다.

문 대통령은 "사법 농단은 헌법을 파괴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런데 지금 문 대통령은 자신과 측근들의 선거 공작 등 불법 혐의를 수사하는 검찰 수사팀을 인사권을 이용해 공중분해 시켰다. 법무장관은 임명되자마자 울산시장 선거 개입을 수사하는 검찰 지휘부를 모두 쫓아내는 학살 인사를 했고, 검찰 수사 대상인 청와대 비서관은 소환에 불응하면서 "공수처가 뜨는 대로 윤석열 검찰 라인을 손보겠다"고 겁박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참모 다섯 명이 기소된 선거 공작 혐의에 대해 알았는지 몰랐는지조차 한마디 설명도 않고 있다. 민주주의의 기반인 선거제도를 파괴하고 이를 덮으려 사법 농단을 저지르는 사람들이 무고한 사람들을 향해 사법 농단이라고 해코지했다. 도둑이 "도둑 잡으라"고 고함친 꼴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軍人도 못 가는 국립묘지, 호국안보단체들 화났다 usavkd_admin 2019.02.07 62
1487 코로나19 잠시 수그러졌다고 방심은 금물이다 usavkd_admin 2020.02.17 8
1486 북한을 자꾸 '불량국가'로 대놓고 부르면 북미관계 개선되겠나 usavkd_admin 2020.02.16 6
1485 두 달 남은 총선, 먹고사는 문제에 대한 해답이 안 보인다 usavkd_admin 2020.02.16 8
1484 민주당의 오만과 독선이 빚은 비판칼럼 고발소동 usavkd_admin 2020.02.15 3
1483 ‘재판 개입’ 맞지만 죄는 아니라는 사법농단 본류 첫 판결 usavkd_admin 2020.02.15 6
» 제 범죄 덮는 정권이 무고한 판사들에 '사법 농단' 누명 씌워 usavkd_admin 2020.02.14 4
1481 추미애 법무장관의 독선 국민이 지켜본다 usavkd_admin 2020.02.14 1
1480 총선용 '정치 행보' 의심받는 文대통령의 경제 행보 usavkd_admin 2020.02.14 3
1479 법조계에 편중된 여야 영입,‘정치의 사법화’ 우려된다 usavkd_admin 2020.02.13 5
1478 북미 회담 멈춰도 불씨 살릴 남북 대화 노력은 포기 말아야 usavkd_admin 2020.02.12 6
1477 편파성 거듭 드러낸 선관위, ‘文 특보 출신’ 당장 바꿔야 usavkd_admin 2020.02.12 4
1476 민변 변호사도 탄핵 사유라는데 침묵하는 대통령 usavkd_admin 2020.02.11 7
1475 "신종 코로나보다 불경기가 더 무섭다" usavkd_admin 2020.02.11 4
1474 아카데미 뒤흔든 '기생충' 돌풍…'한류 4.0시대' 기폭제 삼자 usavkd_admin 2020.02.11 1
1473 이낙연·황교안 맞대결로 본격 시작된 4·15총선 usavkd_admin 2020.02.10 1
1472 靑선거공작 공소장 감춘 秋, 장관 아닌 범죄 은닉犯인가 usavkd_admin 2020.02.05 3
1471 文정권은 뭐가 두려워 선거개입 공소장 꽁꽁 감추는가 usavkd_admin 2020.02.05 3
1470 檢 13명 기소로 확인된 靑 선거공작, 文대통령 입장 뭔가 usavkd_admin 2020.01.30 5
1469 권력 비리 기소 방해는 직무유기다 usavkd_admin 2020.01.30 7
1468 검찰 수사팀에 감찰 방안 꺼내든 법무부의 의도 usavkd_admin 2020.01.28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