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대통령 트윗 때문에 일을 할 수가 없다"…트럼프 비판 나선 美법무장관

윌리엄 바 미국 법무부 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정치를 비판하고 나섰다. 트윗 때문에 일을 못 하겠다는 것이다.

바 장관은 13일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은 문제가 있다"면서 "나를 약화시키는 끊임없는 비평 때문에 법무부에서 일을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법무부의 사건에 대해 트윗을 날리는 것도 이제 그만둬야 할 때"라고 밝혔다.

[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바 장관은 "나는 누구에게든 괴롭힘을 당하거나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그는 작심한 듯 "의회든 신문이든, 대통령이 뭐라 하든 나는 내가 옳다고 여기는 일을 하겠다"고도 언급했다.

바 장관은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을 받아 대통령 측근의 검찰 구형에 영향을 미쳤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앞서 미 법무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인 로저 스톤의 검찰 구형에 개입해 구형량을 낮췄다. 담당 검사들은 7~9년을 구형했지만, 이례적으로 법무부가 개입해 구형량을 낮추도록 수정했다. 이에 반발해 담당 검사 4명은 모두 이 사건에서 손을 떼기로 하는 등 파문이 발생했다.

법무부의 구형 변경 결정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 등을 통해 스톤에 대한 검찰 구형을 비판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끔찍하고 매우 불공정하다"면서 "법의 잘못된 집행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었다. 사실상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에 법무부가 움직였다는 것이 논란의 핵심이다.

미국 언론들은 의회 탄핵을 앞두고 사의를 밝혔던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의 사례 등을 언급하며 문제를 지적하고 있다. 탄핵 고비를 넘어선 트럼프 대통령이 다시금 새롭게 '한계'를 시험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제럴드 내들러 하원 법사위원장(민주당 소속)은 다음 달 31일 바 장관을 청문회에 세우기로 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메모리얼데이, 전사자들 묘비에 성조기를… usavkd_admin 2019.05.25 44
공지 백악관 4월11일 워싱턴서 한미 정상회담 usavkd_admin 2019.03.29 70
공지 보훈처 재향군인회 등 보훈단체, 정치집회 참석하면 처벌 usavkd_admin 2018.08.21 56
공지 미국은 베트남戰 용사를 잊지 않습니다 usavkd_admin 2018.03.31 248
공지 문대통령, 베트남전쟁 사과 월남전 참전 용사 비극 usavkd_admin 2017.11.14 113
공지 -복수국적 취득 절차는 usavkd_admin 2017.07.15 206
2245 “당신이 사임 요구?”…‘피의 보복’ 트럼프, 이번엔 국방차관 경질 usavkd_admin 2020.02.20 0
2244 문 대통령 "'기생충' 사회의식 깊이 공감" 봉준호 "청와대서 usavkd_admin 2020.02.20 0
2243 '3년 만에 다시 뭉친 보수' 미래통합당 출범식…구름 인파 usavkd_admin 2020.02.17 3
2242 에스퍼 美국방 또 "北과 이란은 '불량국가'" usavkd_admin 2020.02.16 3
2241 전국 검사장 소집 추미애.. "전직 당대표·의원 신분, 총선 앞두고 부적절" 지적 usavkd_admin 2020.02.15 3
2240 “DC를 51번째 주로…” usavkd_admin 2020.02.15 7
2239 블룸버그, 등판도 안했는데 대선 여론조사 1위 usavkd_admin 2020.02.15 8
2238 美상원, 트럼프 '전쟁권한' 제한 결의안 통과 usavkd_admin 2020.02.14 2
» 대통령 트윗 때문에 일을 할 수가 없다"…트럼프 비판 나선 美법무장관 usavkd_admin 2020.02.14 2
2236 文, 남대문시장 어묵·홍삼 한가득 구입 "국민들 소비활동 해달라" usavkd_admin 2020.02.12 3
2235 '문재인 탄핵' 대응 피하는 靑… 속내는 '사태 확산' 우려 usavkd_admin 2020.02.10 5
2234 트럼프, 보복 시작…'탄핵 증인들' 가차없이 해고 usavkd_admin 2020.02.08 5
2233 이낙연, 종로에 도전장 던진 황교안에 “선의의 신사적 경쟁 기대” usavkd_admin 2020.02.07 4
2232 美상원, 트럼프 탄핵안 무죄 판결 usavkd_admin 2020.02.06 6
2231 트럼프 ‘자화자찬’ 연설에…면전서 원고 북북 찢은 펠로시 하원의장 usavkd_admin 2020.02.05 4
2230 [트럼프 대통령 신년 국정연설 요지] usavkd_admin 2020.02.05 5
2229 '우한 폐렴' 보다 무서운 文 바이러스…" usavkd_admin 2020.02.02 4
2228 신종 코로나 1만명 넘었다…사망자 259명 usavkd_admin 2020.02.01 2
2227 文대통령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정부 믿고 걱정마라” usavkd_admin 2020.01.26 25
2226 국방부 “이란 미사일공격 따른 미군 뇌진탕 부상자 34명” usavkd_admin 2020.01.25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