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신종 코로나보다 불경기가 더 무섭다"

상점 등에 주홍글씨 딱지
일상적 소비회복 나서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중소·자영업자들이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집 밖 생활이 무너지면서 식당에는 종업원만 덩그러니 앉아있는 풍경이 낯설지가 않게 됐다. 확진자가 거쳐갔거나 그 가족이라도 관련된 곳이면, 세부 지점이 죄다 공개되면서 폐쇄 낙인이 찍힌다.

급기야 확진자가 머물렀던 가게의 주인 가족 신상까지 털릴 정도다. 보건당국의 방역조치가 완료됐는데도 정상영업이 가능치 않은 것은 물론 가게 주인 자녀가 등교하는 것까지 지역 주민의 눈치를 보고 있다고 한다. 과연 이렇게까지 주홍글씨를 새길 필요가 있을까. 지금 상황이 정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위급한 건 아니라는 전문가들 조언에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현재 중소자영업 피해는 전국적으로 광범위하고, 무차별적이다.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피해 당시 특정지역에 국한했던 것과도 비교된다. 소상공인연합회가 지난 4일부터 10일까지 전국 회원 109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98%가 신종 코로나로 인해 매출이 타격을 입었다. 응답자는 도소매, 숙박, 개인서비스업 등 종사자였다. 연합회에 따르면 예정됐던 각종 모임은 물론 정부 지자체 관급 행사까지 줄줄이 취소되면서 더 피해가 컸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은 "현장에선 신종 코로나보다 경기악화가 더 공포"라고 했다. 외부활동이 중지되면서 호텔·관광업계도 치명타를 입고 있다. 여행업계 1·2위 합작사가 만든 전세기 전문여행사는 설립 10년 만에 청산절차에 돌입했다.

의학 전문가들은 지금의 코로나 공포가 지나친 수준이라고 지적한다. 마스크와 손씻기, 기침예절 등 기본만 철저히 지키면 불안해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과도한 공포는 건강한 시민들의 마음을 황폐하게 만들고 국가 전체로 봤을 때 더 큰 손실을 가져올 수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1일 국무회의에서 "긴장감을 갖고 철저히 방역해야 하지만 과한 불안감으로 경제가 위축돼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장관들이 직접 현장을 방문하고, 정부가 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는 것을 적극 알리기 바란다"는 주문도 했다. 지금 같은 국민 불안은 정부의 미덥지 못했던 초기대응이 자초한 측면도 있다. 국민 건강보다 중국 눈치보기에 급급해 보인 저자세 외교도 부인 못한다. 앞으로 정부는 믿을 수 있는 방역과 지혜로운 상황 대처로 난국을 이겨내야 한다. 그래야 국민도, 기업도 모두 제자리로 돌아갈 수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軍人도 못 가는 국립묘지, 호국안보단체들 화났다 usavkd_admin 2019.02.07 64
1476 민변 변호사도 탄핵 사유라는데 침묵하는 대통령 usavkd_admin 2020.02.11 20
» "신종 코로나보다 불경기가 더 무섭다" usavkd_admin 2020.02.11 9
1474 아카데미 뒤흔든 '기생충' 돌풍…'한류 4.0시대' 기폭제 삼자 usavkd_admin 2020.02.11 1
1473 이낙연·황교안 맞대결로 본격 시작된 4·15총선 usavkd_admin 2020.02.10 1
1472 靑선거공작 공소장 감춘 秋, 장관 아닌 범죄 은닉犯인가 usavkd_admin 2020.02.05 3
1471 文정권은 뭐가 두려워 선거개입 공소장 꽁꽁 감추는가 usavkd_admin 2020.02.05 3
1470 檢 13명 기소로 확인된 靑 선거공작, 文대통령 입장 뭔가 usavkd_admin 2020.01.30 5
1469 권력 비리 기소 방해는 직무유기다 usavkd_admin 2020.01.30 7
1468 검찰 수사팀에 감찰 방안 꺼내든 법무부의 의도 usavkd_admin 2020.01.28 5
1467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는 집권당의 내로남불 usavkd_admin 2020.01.24 2
1466 시민권 신청 매년 8만명씩 기각 usavkd_admin 2020.01.23 2
1465 '양날의 칼' 靑 참모 50명 총선 출마 usavkd_admin 2020.01.23 2
1464 신격호 타계, 창업 1세대의 기업가정신을 다시 생각한다 usavkd_admin 2020.01.20 2
1463 檢 직제개편 강행… 분란과 반발 자초하는 인사 계속돼선 안돼 usavkd_admin 2020.01.20 0
1462 민심과 동떨어진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실망 usavkd_admin 2020.01.17 2
1461 공직자 출마 과거 3배 150명, 무슨 '국정'이 있었을까 usavkd_admin 2020.01.17 0
1460 ‘조국 인권침해’ 청원 보낸 靑, 인권위까지 거수기 만들려 하나 usavkd_admin 2020.01.17 7
1459 검찰 직제개편 의견수렴 요식행위 아닌가 usavkd_admin 2020.01.16 0
1458 靑 “부동산 매매허가제 귀기울여야”… 시장경제 무시한 위헌적 발상 usavkd_admin 2020.01.16 40
1457 트럼프 ‘공적부조 영주권 제한’ 집착 usavkd_admin 2020.01.1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