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낙연·황교안 맞대결로 본격 시작된 4·15총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서울 종로 출마선언으로 이낙연 전 총리와의 ‘종로대전’이 성사됨으로써 4·15 총선의 막이 올랐다. 총선까지 불과 두 달여 남은 시점에서 전국 처음으로 여당과 제1야당의 대결 구도가 확정된 것이다. ‘정치 1번지’ 종로에서 문재인 정권의 첫 국무총리와 박근혜 정권의 마지막 총리가 맞붙었으니 흥행 요소로도 제격이다.

황 대표는 종로 선거를 ‘문재인 대 황교안’ 구도로 끌고 간다는 구상이다. 출마 발표문이나 기자회견에서 철저하게 ‘이낙연 패싱’ 전략을 구사한 데서도 그런 의도가 드러난다. “이 전 총리와 어떤 전략으로 맞설 계획인가”라는 기자의 질문에 “제가 이기려는 상대방은 문재인 정권”이라고 단호하게 응수하기도 했다.

두 전직 총리가 그동안의 각종 여론조사에서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1·2위를 달려 왔다는 점에서도 ‘대선 전초전’으로서의 관심이 쏠릴 만하다. 이로써 여야의 인재영입 음직임과 현역 물갈이 및 중진들의 험지출마 논란 등으로 여전히 오리무중을 헤매는 총선 국면이 빠른 속도로 정리될 것으로 전망된다. 야권의 이합집산도 마찬가지다.

유승민 새보수당 의원이 어제 한국당과의 보수세력 통합을 발표하면서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것도 그런 흐름의 하나다. 새보수당의 최대주주인 유 의원의 결단으로 우파통합 추동력이 힘을 얻게 됨으로써 총선 판도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된다. 안철수 전 의원이 어제 국민당 창당발기인대회를 열고 총선에 뛰어들 채비를 갖춘 것도 상당한 변수로 작용하게 될 것이다.

이번 총선에서는 ‘여당 심판론’과 ‘야당 심판론’이 엇갈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부가 정책을 제대로 펴지 못한 이유로 야당의 발목잡기를 비난하고 있으며, 한국당은 정부 정책 자체가 실패 요인을 안고 있었던 탓에 대한민국을 후퇴시켰다고 주장한다. 현 정부 들어 중점적으로 추진된 소득주도성장, 최저임금, 주52시간제, 탈원전 정책 등에 대한 유권자들의 지지 여부가 판가름나게 될 것이다. 조국 전 법무장관 일가족 비리와 청와대 선거개입사건 등도 여당에는 부담이다. 유권자들도 나라의 앞날을 내다보는 차원에서 현명한 판단을 내릴 준비가 갖춰져야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軍人도 못 가는 국립묘지, 호국안보단체들 화났다 usavkd_admin 2019.02.07 64
1476 민변 변호사도 탄핵 사유라는데 침묵하는 대통령 usavkd_admin 2020.02.11 20
1475 "신종 코로나보다 불경기가 더 무섭다" usavkd_admin 2020.02.11 9
1474 아카데미 뒤흔든 '기생충' 돌풍…'한류 4.0시대' 기폭제 삼자 usavkd_admin 2020.02.11 1
» 이낙연·황교안 맞대결로 본격 시작된 4·15총선 usavkd_admin 2020.02.10 1
1472 靑선거공작 공소장 감춘 秋, 장관 아닌 범죄 은닉犯인가 usavkd_admin 2020.02.05 3
1471 文정권은 뭐가 두려워 선거개입 공소장 꽁꽁 감추는가 usavkd_admin 2020.02.05 3
1470 檢 13명 기소로 확인된 靑 선거공작, 文대통령 입장 뭔가 usavkd_admin 2020.01.30 5
1469 권력 비리 기소 방해는 직무유기다 usavkd_admin 2020.01.30 7
1468 검찰 수사팀에 감찰 방안 꺼내든 법무부의 의도 usavkd_admin 2020.01.28 5
1467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는 집권당의 내로남불 usavkd_admin 2020.01.24 2
1466 시민권 신청 매년 8만명씩 기각 usavkd_admin 2020.01.23 2
1465 '양날의 칼' 靑 참모 50명 총선 출마 usavkd_admin 2020.01.23 2
1464 신격호 타계, 창업 1세대의 기업가정신을 다시 생각한다 usavkd_admin 2020.01.20 2
1463 檢 직제개편 강행… 분란과 반발 자초하는 인사 계속돼선 안돼 usavkd_admin 2020.01.20 0
1462 민심과 동떨어진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실망 usavkd_admin 2020.01.17 2
1461 공직자 출마 과거 3배 150명, 무슨 '국정'이 있었을까 usavkd_admin 2020.01.17 0
1460 ‘조국 인권침해’ 청원 보낸 靑, 인권위까지 거수기 만들려 하나 usavkd_admin 2020.01.17 7
1459 검찰 직제개편 의견수렴 요식행위 아닌가 usavkd_admin 2020.01.16 0
1458 靑 “부동산 매매허가제 귀기울여야”… 시장경제 무시한 위헌적 발상 usavkd_admin 2020.01.16 40
1457 트럼프 ‘공적부조 영주권 제한’ 집착 usavkd_admin 2020.01.1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