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文정권은 뭐가 두려워 선거개입 공소장 꽁꽁 감추는가

 

 

법무부가 청와대 선거개입 혐의로 기소된 청와대·경찰 관계자 등의 공소장 원본을 국회에 제출하지 않기로 결정해 파문이 일고 있다. 이 사건은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30년 지기인 송철호 후보의 울산시장 당선을 위해 청와대와 경찰 등이 조직적으로 선거에 개입해 상대 후보의 범죄 첩보를 하달하고 수사를 벌였다는 게 검찰 수사 결과로 드러났다. 송철호 울산시장과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 등 13명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지난달 29일 불구속 기소됐다. 공소장은 이튿날 대검찰청을 거쳐 법무부로 넘어갔다. 하지만 법무부는 국회 요구에도 지금까지 제출하지 않고 뭉개다가 4일 원본 비공개를 결정했다. 대신 공소사실 요지를 담은 자료만 국회에 제출했다.

법무부는 비공개 결정 이유에 대해 “형사 피고인의 공정한 재판을 받을 권리, 사건관계인의 명예 및 사생활 보호, 수사 진행 중인 피의자에 대한 피의사실공표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피고인과 사건관계인의 인권과 절차적 권리를 보다 충실히 보호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설명이다. 법무부는 앞으로 다른 사건에 대해서도 동일한 기준에 따라 자료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공소장 제출 거부는 전례가 없는 일이다. 통상 법무부는 국회 요청이 있으면 국민 알권리 보장 차원에서 공소장 원본을 제출해왔다. 공범 등에 대한 추가 수사로 보안 유지가 필요할 경우에만 예외로 했다. 이번 선거개입 사건은 여기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납득이 가지 않는다. 검찰도 어처구니가 없다는 반응이다.

법무부는 ‘국정농단 사건’ ‘사법농단 사건’ 등 중요 사건 때도 국회에 공소장을 제출했다. 그런데 유독 이번 사건에 대해 비공개 결정을 하고 새로운 원칙을 만들었다. 문재인정권이 공소장 공개를 두려워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 청와대 전현직 관계자들의 구체적 범죄사실이 알려지는 것을 노골적으로 막았다. 피고인 중 몇몇이 4월 총선 출마를 선언한 상황에서 유권자들의 부정적 평가를 차단하겠다는 속셈이나 마찬가지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격이다. 이야말로 정권 차원의 직권남용이고 또 다른 선거개입일 뿐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軍人도 못 가는 국립묘지, 호국안보단체들 화났다 usavkd_admin 2019.02.07 64
1476 민변 변호사도 탄핵 사유라는데 침묵하는 대통령 usavkd_admin 2020.02.11 20
1475 "신종 코로나보다 불경기가 더 무섭다" usavkd_admin 2020.02.11 9
1474 아카데미 뒤흔든 '기생충' 돌풍…'한류 4.0시대' 기폭제 삼자 usavkd_admin 2020.02.11 1
1473 이낙연·황교안 맞대결로 본격 시작된 4·15총선 usavkd_admin 2020.02.10 1
1472 靑선거공작 공소장 감춘 秋, 장관 아닌 범죄 은닉犯인가 usavkd_admin 2020.02.05 3
» 文정권은 뭐가 두려워 선거개입 공소장 꽁꽁 감추는가 usavkd_admin 2020.02.05 3
1470 檢 13명 기소로 확인된 靑 선거공작, 文대통령 입장 뭔가 usavkd_admin 2020.01.30 5
1469 권력 비리 기소 방해는 직무유기다 usavkd_admin 2020.01.30 7
1468 검찰 수사팀에 감찰 방안 꺼내든 법무부의 의도 usavkd_admin 2020.01.28 5
1467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는 집권당의 내로남불 usavkd_admin 2020.01.24 2
1466 시민권 신청 매년 8만명씩 기각 usavkd_admin 2020.01.23 2
1465 '양날의 칼' 靑 참모 50명 총선 출마 usavkd_admin 2020.01.23 2
1464 신격호 타계, 창업 1세대의 기업가정신을 다시 생각한다 usavkd_admin 2020.01.20 2
1463 檢 직제개편 강행… 분란과 반발 자초하는 인사 계속돼선 안돼 usavkd_admin 2020.01.20 0
1462 민심과 동떨어진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실망 usavkd_admin 2020.01.17 2
1461 공직자 출마 과거 3배 150명, 무슨 '국정'이 있었을까 usavkd_admin 2020.01.17 0
1460 ‘조국 인권침해’ 청원 보낸 靑, 인권위까지 거수기 만들려 하나 usavkd_admin 2020.01.17 7
1459 검찰 직제개편 의견수렴 요식행위 아닌가 usavkd_admin 2020.01.16 0
1458 靑 “부동산 매매허가제 귀기울여야”… 시장경제 무시한 위헌적 발상 usavkd_admin 2020.01.16 40
1457 트럼프 ‘공적부조 영주권 제한’ 집착 usavkd_admin 2020.01.15 1